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우리은행, '30억 대북송금' 가짜뉴스 유포 형사고소

연합뉴스2018-01-04

우리은행, '30억 대북송금' 가짜뉴스 유포 형사고소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우리은행[000030]은 대북송금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았다는 가짜뉴스를 인터넷에 유포한 이(성명불상자)를 남대문경찰서에 형사 고소했다고 4일 밝혔다.
우리은행에 따르면 지난 2일 '[단독] 우리은행 30억원 대북송금 정황 드러나'라는 제목의 가짜뉴스가 인터넷 카페와 블로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광범위하게 퍼졌다.
해당 가짜뉴스는 우리은행이 30억원 대북송금 정황에 경찰 압수수색을 받은 데 이어 검찰 소환조사도 받을 예정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우리은행은 가짜뉴스의 삭제 요청을 했으나 확산하는 것을 막지 못해 허위사실에 따른 기업평판·기업가치의 훼손이 우려돼 형사 고소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은 앞으로도 유언비어 등으로 기업가치를 훼손하는 행위에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