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삼성家 지원' 두을장학재단, 여대생 103명에 장학금

연합뉴스2018-01-04

'삼성家 지원' 두을장학재단, 여대생 103명에 장학금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두을장학재단(이사장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은 4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삼성미술관 리움에서 여대생 103명에게 장학 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국내 유일의 여성 전문 장학재단인 두을장학재단은 삼성 창업주인 이병철 선대 회장의 부인 박두을 여사의 유지를 기려 지난 2000년 1월 설립됐다.
박두을 여사의 유산을 중심으로 맏딸인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을 비롯해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홍라희 삼성미술관 전 관장, CJ 손복남 고문 등 자녀들이 뜻을 모아 기금이 조성됐다.
설립 이후 매년 서류전형과 면접을 통해 장학생을 선발하고 있으며, 올해는 1학년 신입생 30명과 기존 장학생 73명 등 모두 103명이 대상에 포함됐다.
재단 관계자는 "지난해까지 17년간 500여명의 장학생에게 약 85억원을 지원했다"면서 "장학생 기수별 정기 모임, 워크숍, 봉사활동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