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기업 10곳중 7곳 "올해 노사관계 작년보다 불안"

연합뉴스2018-01-03

기업 10곳중 7곳 "올해 노사관계 작년보다 불안"
"최대 불안 요소는 노사 현안 관련 법적분쟁"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기업 10곳 중 7곳은 올해 노사관계가 지난해보다 더 나빠질 것으로 우려했다.
3일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가 236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2018년 노사관계 전망'을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72.8%(다소 불안 52.1%+훨씬 불안 20.7%)가 "작년보다 불안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최대 불안 요인으로는 '노사관계 현안을 둘러싼 법적 분쟁'(24.8%)이 꼽혔다.
예를 들어 '휴일근로 중복 할증'을 둘러싼 노사 소송은 현재 대법원에 22건이나 계류돼있다.
이어 '노동계 기대심리·투쟁 증가'(19.0%), '정부의 노동권 보호 강화 정책 추진'(17.8%) 등도 노사관계 불안의 잠재 요인으로 거론됐다.
올해 노사관계가 특히 불안할 것으로 예상되는 분야로는 '협력업체 및 사내도급'(31.6%)이 지목됐다. 대기업에 대한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 등이 늘어나는 추세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가 올해 사업계획에서 "주요 사업장의 구조조정 저지 투쟁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영향인지, 금속(13.7%)도 두 번째로 노사관계가 불안한 분야로 꼽혔다.
응답 기업의 65.9%는 올해 임단협 교섭 기간을 '3개월 이상'으로 전망했고, 임단협 최대 쟁점으로는 '임금 인상'(35.8%), '근로시간 단축과 인력 충원'(18.4%), '복리후생제도 확충'(11.9%), '임금체계 개편'(10.5%) 등이 예상됐다.
기업들은 우리나라 단체교섭 관행 중 가장 시급하게 개선할 부분이 '노동계의 경영상황을 고려하지 않는 과도한 요구'라고 주장했다.
올해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정부가 해결해야 할 최우선 정책과제로는 '근로시간 단축 부담 완화', '최저임금 제도 개선'(산입범위 확대 등), '임금체계의 합리적 개편' 등을 제시했다.



shk99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