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경제수장들, 혁신경제 위한 금융 역할 당부

연합뉴스2018-01-03

경제수장들, 혁신경제 위한 금융 역할 당부
기념촬영하는 참석자들
'2018년 범금융 신년인사회'…김동연 "금융 혁신 통해 3% 성장 이뤄내야"
이주열 "한계기업 구조조정 추진"…최흥식 "혁신분야로 적극적인 자금공급"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경제·금융 수장들이 입을 모아 혁신경제를 위한 금융사들의 역할을 강조했다.
전국은행연합회 등 6개 금융업권별 협회는 3일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8년 범금융 신년인사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올해 우리 경제의 3% 성장과 잠재성장률을 3%로 키우기 위해 금융이 역할을 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금융이 경제 성장을 위해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금융산업 자체의 혁신도 필요하다"며 "3% 성장을 위한 금융인 여러분의 역할과 헌신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도 "성장세가 회복되고 금융 건전성이 양호한 지금이 한계기업의 구조조정을 추진할 수 있는 적기"라며 건실한 성장을 위한 금융사의 역할을 강조했다.

이 총재는 "모처럼 맞은 경기 회복 모멘텀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금융의 역할이 작지 않다"며 "기업의 신성장동력 발굴과 기술개발을 통한 혁신성장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고 기업의 성장이 가계의 소득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고용창출 기업에 대한 지원 노력을 아끼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대신해 참석한 김용범 금융위 부위원장은 "가장 역점을 두고자 하는 것은 혁신성장을 위한 금융"이라며 '생산적 금융'을 구체화해 정부의 혁신성장 기조를 뒷받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부위원장은 "창업에서 성장, 회수, 그리고 재기에 이르기까지 기업성장 사이클에 맞춰 필요한 지원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금융과 실물경제의 연결고리를 보다 치밀하게 만들어 나가겠다"며 "공적자금 지원체계를 재조정하고, 시장의 실질적 IB(투자은행) 기능을 활성화해 창업 기업이 본격적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역동적 성장 생태계 구축에 힘쓰겠다"고 다짐했다. 최 위원장은 대통령 행사 참석과 일정이 겹쳐 이날 행사에 불참했다.
최흥식 금감원장도 금융권에서 혁신분야로 자금공급이 적극적으로 이뤄지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최 원장은 "(금융사가) 혁신분야에 원활하게 자금을 공급해 경제 성장을 촉진해야 할 중차대한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며 "세심하고 과감하게 자금을 공급하고 철저한 리스크 관리를 통해 신규 수익 창출의 기회를 탐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용태 국회 정무위원장은 격려사를 통해 "대한민국 금융에서 삼성전자 같은 금융기업이 나와야 한다"며 "대한민국 금융이 대한민국을 먹여 살리고 미래를 책임지는 산업으로 우뚝 서야 한다"고 말했다.
신년사와 격려사에 이어 김태영 은행연합회장도 건배사를 통해 "금융이 국민들의 신뢰를 받는 버팀목이 되고 핵심 서비스산업으로 도약해 경제성장의 디딤돌이 되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 부총리와 이 총재, 최 원장, 김 부위원장 등이 신년사를 하고 김용태 국회 정무위원장이 격려사를 했다.
이 밖에 금융회사 대표를 비롯해 정부관계자와 국회의원 등 1천100여 명이 참석했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