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화재안전·현대화·주차장 등 전통시장에 올해 3천541억원 지원

연합뉴스2018-01-03

화재안전·현대화·주차장 등 전통시장에 올해 3천541억원 지원
중기부 "작년보다 2.3%↑"…점포주·상인간 임대료 상생협약 의무화 추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가 올 한 해 화재안전시설 설치 등 전통시장 지원에 3천541억원을 투입한다.
중기부는 올해 전통시장 지원예산이 본예산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2.3%(79억원) 늘어난 3천541억원이라고 3일 밝혔다.
중기부는 최근 몇 년간 전통시장에서 큰불이 잇달아 발생함에 따라 전통시장 화재예방 및 안전체계 구축에 힘을 기울이기로 했다.
올해 180억원을 들여 화재안전등급 취약시장 3만2천여개 점포에 먼저 사물인터넷(IoT) 기반 화재 알림시설을 설치한다.
중기부는 2022년까지 전국 모든 전통시장에 화재감시시스템을 설치할 계획이다.
화재 알림시설이 설치되면 화재 진압 골든타임인 5분 이내에 소방서와 상인이 화재 발생을 인지하고 신속히 진화할 수 있다.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추진 시 화재안전 취약시설의 개·보수를 의무화하고 주요 화재원인인 노후전기설비 교체·정비도 추진할 예정이다.
중기부는 상인들이 낸 아이디어에 바탕을 두고 시설 현대화와 특성화 사업을 하는 '희망사업 프로젝트'를 진행하기로 하고 전통시장 25곳을 선정해 338억원을 지원한다.
주차장, 시설 현대화 등을 한 번도 지원받지 못한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을 대상으로 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특성화 첫걸음시장'도 60여 곳 선정한다.
지나친 점포 임대료 인상을 방지하고자 전통시장 점포주와 임차 상인 간 임대료 상생협약 체결을 의무화하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중기부는 예산 낭비를 막도록 전통시장별 지원현황과 성과 이력을 관리할 수 있는 빅 데이터를 구축해 점검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희망사업 프로젝트, 주차장·화재 알림시설 설치, 청년몰 조성 등 전통시장 경영 및 시설 현대화 지원시장을 이달 31일까지 모집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상인들이 자발적으로 안전관리와 변화·혁신을 꾀하는 전통시장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통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inpar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