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E1, 23년 연속 임금협상 무교섭 타결

연합뉴스2018-01-03

E1, 23년 연속 임금협상 무교섭 타결
노조, 2018년 임금 관련 사항 회사에 위임…34년 무재해도 달성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에너지기업 E1이 23년 연속 임금 협상 무교섭 타결을 이뤘다.
E1은 지난 2일 서울 삼성동 아셈타워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노동조합이 2018년 임금에 관한 모든 사항을 회사에 위임했다고 3일 밝혔다.
노동조합은 시무식에서 "불확실한 경영 환경 속에서 회사가 경영 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위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로써 E1은 1996년 이후 올해까지 23년 연속으로 노사 교섭 없이 임금 협상을 마무리 지을 수 있게 됐다.
아울러 E1은 3일까지 무재해 23배수(34년)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민간 에너지업계 최장 기록이다.
무재해 배수는 무재해 기간을 산정하는 수치로 사업장의 인원수 등에 따라 산정하는 단위 기간이 달라진다.
E1은 34년 무재해의 비결로 '비용'이 아닌 '투자'의 개념으로 다양한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하고 있는 점을 꼽았다.
구자용 회장은 시무식에서 "23년 연속 임금 무교섭 위임으로 상생과 화합의 미래지향적인 노경 관계 이정표를 세웠다"며 "무재해를 지속 실현해 고객에게 신뢰를 주는 기업이라는 명성을 이어나가자"고 당부했다.
2일 삼성동 아셈타워 E1 강당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구자용 E1 회장(왼쪽)과 김종민 E1 노조위원장(오른쪽)이 2018년도 임금에 관한 위임장을 들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E1 제공=연합뉴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