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이재용, 보아오포럼 이사 물러날 듯

연합뉴스2018-01-03

이재용, 보아오포럼 이사 물러날 듯
"4월 임기종료…이사회서 최종결론"…구속수감으로 '글로벌행보' 중단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시아의 다보스 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 포럼(Boao Forum)'의 상임이사직에서 오는 4월 물러날 것으로 3일 알려졌다.
재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부회장의 이사직 임기가 오는 4월에 끝날 예정"이라면서 "작년 이사회에 불참하는 등 정상적인 활동이 어려운 상황이어서 더이상 임기 연장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3년 4월 보아오 포럼 12차 연차총회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뒤를 이어 이사직을 맡았으며, 5년 임기를 수행 중이다.
그러나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지난해 초 구속수감되면서 같은 해 3월 중국 하이난(海南)에서 열린 이사회에 불참한 데 이어 올해도 참석이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이탈리아 자동차업체인 피아트크라이슬러(FCA)의 지주회사인 '엑소르'의 사외이사직도 내놓은 바 있다.
매년 4월 개최되는 보아오 포럼은 아시아권 국가와 기업, 민간단체 사이의 교류와 협력을 활성화하자는 취지로 2002년 중국에 의해 창설됐으며, 현재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일본 총리가 이사장을 맡고 있다.
이 부회장은 고촉통 전 싱가포르 총리, 헨리 폴슨 전 미국 재무장관, 쩡페이옌(曾培炎) 전 중국 국무원 부총리 등과 함께 이사진 명단에 올라 있다.
다른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올해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는지는 확인할 수 없다"면서 "임기가 오는 4월에 끝나기 때문에 이후 거취는 이사회에서 최종 결론이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이건희 회장의 오랜 와병에 겹쳐 이 부회장마저 구속수감으로 글로벌 행보가 불가능한 상황에 빠지면서 삼성의 미래전략에 큰 공백이 생기는 게 아니냐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이 회장은 지난해 8월 건강상의 이유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직을 사퇴한 뒤 명예 위원으로 추대됐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