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결국 해넘긴 중국 롯데마트 매각…협상 전망도 '오리무중'

연합뉴스2018-01-03

결국 해넘긴 중국 롯데마트 매각…협상 전망도 '오리무중'
태국 CP그룹과 협상 막판 결렬…3차 자금 수혈설 '솔솔'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롯데마트가 지난해 9월부터 추진한 중국 점포의 매각 작업이 4개월이 넘도록 난항을 겪고 있다.
한때 이마트 중국 매장을 인수한 태국 CP그룹과 상당히 구체적인 부분까지 의견접근이 이뤄졌으나 막판 가격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협상이 결렬되면서 매각 작업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롯데에 대한 사드 보복은 현재진행형 [연합뉴스TV CG]

3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8월 31일 차입한 3억달러(약 3천400억원)의 2차 긴급수혈 자금은 이달 말 모두 소진된다.
3억달러 가운데 2억1천만달러(약 2천400억원)는 롯데마트 중국법인이 과거 현지 금융기관에서 단기 차입한 돈을 상환하는 용도로 이미 썼고, 나머지 9천만달러(약 1천억원)는 매달 200억원씩 운영자금으로 나가고 있다.
중국 롯데마트의 영업은 사실상 중단된 상태지만 현지법에 따라 중국 직원들에게는 매달 정상임금의 70∼80%를 지급해야 하기 때문이다.
2차로 차입한 3천400억원 중 현재 남은 금액은 200여억원에 불과하다.
롯데 안팎에서는 매각 작업이 순조롭지 않은 분위기를 감안할 때 3차 긴급자금 수혈이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롯데 관계자는 "지난해 11월쯤 CP그룹과 상당히 구체적인 부분까지 의견접근이 이뤄졌으나 막판 가격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해 협상이 결렬됐다"며 "지금은 원점에서 다시 시작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롯데 내부에서는 지난달 중순 열린 한중정상회담에 상당한 기대를 걸었으나 회담 뒤에도 뚜렷하게 상황이 호전된 것이 없어 롯데마트 매각에 대해 선뜻 낙관적 전망을 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일부 분야에서 감지되는 훈풍에도 불구하고 중국 당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부지를 제공한 롯데에 대해서만큼은 '표적 보복'의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는 점이 부담이다.
중국 베이징(北京)과 산둥(山東)시 여유국은 지난달 말 한국행 단체관광을 허용하면서도 롯데 관련 업체 이용은 금지한 바 있다.
롯데가 매각주관사인 골드만삭스를 통해 롯데마트 중국 점포의 매수 의사를 타진한 대부분의 외국 기업들도 협상 과정에서 롯데에 대한 중국 당국의 보복 의지가 누그러지지 않는 상황에 대해 부담스러운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지난해 3월 중순부터 99개에 달하는 롯데마트 중국 점포 중 87개의 영업이 중단되고 영업 중인 나머지 12개 점포의 매출도 80% 이상 급감한 상황에도 아무런 변화가 없는 실정이다.
재계 관계자는 "사회주의 국가인 중국의 체제 속성상 롯데가 매각 협상을 하는 상대편도 당국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당국이 보복 의지를 누그러뜨리지 않는 상황에서 선뜻 인수하겠다고 나서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passi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