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대구환경청장이 허위공문서 작성"…풍력발전업체가 고소

연합뉴스2018-01-02

"대구환경청장이 허위공문서 작성"…풍력발전업체가 고소

풍력발전기[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영양에서 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추진 중인 AWP풍력은 2일 정병철 대구지방환경청장을 '허위공문서작성 및 동행사죄',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죄'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AWP풍력은 고소장에서 "정 대구환경청장이 전략환경영향평가서 협의 내용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기재해 부동의 의견을 밝혀 영양군 업무를 방해했고 직권을 남용해 권리 행사를 방해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영양군 영양읍 무창리 일대에 3.3MW 풍력발전기 27기와 진입도로 14㎞를 건설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대구환경청은 지난해 8월 초 AWP가 제출한 전략환경영향평가서를 바탕으로 현지답사, 주민 면담, 전문가·주민 합동 조사, 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영양 풍력발전단지 입지가 부적절하다며 '부동의' 의견을 승인기관인 영양군에 보냈다.
발전단지 예정지가 멸종위기종 서식지인 생태·자연도 1등급이고 생태 연결성이 뛰어난 낙동정맥에 자리 잡고 있어 건설이 부적정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AWP풍력이 추진해 온 영양풍력발전단지 조성은 제자리걸음 상태다.
AWP풍력 한 투자자는 "대구환경청이 그동안 허가해주겠다며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를 진행했으나 장관이 바뀐 뒤 갑자기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며 "이 과정에 여러 의혹이 있어 고소했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