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사상최대 실적에도 감원바람…연말연시 칼바람 부는 은행들(종합)

연합뉴스2018-01-02
사상최대 실적에도 감원바람…연말연시 칼바람 부는 은행들(종합)
신한은행 희망퇴직 접수 시작…국민은행은 오늘까지 신청
하나은행은 연말에 207명 퇴직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지난해 은행들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음에도 지난 연말부터 시작된 감원 한파가 연초까지 계속되고 있다.
2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이날부터 5일까지 직원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
대상자는 근속연수 15년 이상이며 1978년생 이상인 직원이다.
희망퇴직자는 8∼36개월 치 월급에 해당하는 특별퇴직금을 받게 된다.
신한은행은 매년 초 희망퇴직을 받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280여 명이 희망퇴직을 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부지점장 이상으로 희망퇴직 대상자를 한정 지었지만, 올해는 연차와 나이만 충족하면 희망퇴직을 할 수 있어 신청자가 작년보다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은 "자발적 퇴직 기회를 통한 제2의 인생을 설계하고 항아리형 인력구조 개선을 통해 적정 규모의 신규채용 여력을 확보하기 위해 희망퇴직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연말연시 칼바람 부는 은행들[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은행은 지난달 28일부터 이날까지 희망퇴직을 접수한다.
내년도 임금피크제 적용 직원은 물론 2019년과 2020년 임금피크제 전환예정자도 신청 대상자다.
신청자는 퇴직금으로 잔여정년에 따라 최소 27개월 치에서 최대 36개월 치 급여를 일시에 받을 수 있다.
하나은행도 임금피크제 대상으로 특별퇴직을 신청 받아 지난해 말 207명이 퇴직했다.
이 밖에 농협은행은 지난해 11월 10년 이상 농협은행에 근무한 40세 이상의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으며, 534명이 희망퇴직을 했다.
지난 7월 희망퇴직을 통해 1천11명이 떠난 우리은행[000030]은 이번에는 따로 퇴직 신청을 받지 않았다.
은행들이 지난해 최고 실적을 냈지만 인력 구조조정을 하는 것은 비대면 채널이 강화되면서 그만큼 갈수록 인력이 남아 돌기 때문이다.
인력 구조조정 뿐 아니라 영업점을 통폐합하며 비용 절감에 나서고 있다.
또 차장급 이상의 중간관리자나 임금피크제에 적용되는 인력이 많은 기형적인 인력 구조를 해결하고, 신입사원을 늘리기 위한 것도 있다.
은행들은 항아리형 인력구조 해결을 위해 수년째 구조조정을 이어가고 있다.
여기에 실적이 좋을 때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구조조정을 단행해 미래 불확실성에 대비한다는 전략도 숨어있다.
이에 대해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은 사상 최고 실적을 내지만 은행원들은 구조조정 공포에 시다릴고 있다"며 "그만큼 영업점에서 실적 압박으로 다가온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농협은행(주) 국내은행 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법인사업체 2012.03.02 (8년)
(주)국민은행 국내은행 대기업,외국인 투자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2001.11.01 (19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