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롯데지주, 추가합병 통해 순환출자 완전해소

연합뉴스2018-01-02
롯데지주, 추가합병 통해 순환출자 완전해소
2일 이사회서 6개 비상장 계열사 투자부문 흡수합병 결의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롯데지주가 6개 비상장 계열사를 흡수 합병해 순환출자를 완전 해소한다.
롯데지주, 롯데지알에스, 한국후지필름, 롯데로지스틱스, 롯데상사, 대홍기획, 롯데아이티테크는 2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롯데상사 등 6개 비상장 계열사 투자사업부문을 롯데지주에 통합하기로 하는 합병 및 분할합병안을 결의했다.
이번 롯데지주의 6개 비상장사 분할합병이 완료되면 지난해 10월 지주회사 출범 과정에서 발생한 신규 순환출자 및 상호출자가 모두 해소된다.
롯데지주는 이런 작업이 "순환출자를 완전 해소하고 복잡한 구조를 정리해 투명한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한 신동빈 회장의 약속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추가 분할합병을 통해 롯데지주는 지주회사 체제의 안정화, 자회사에 대한 지배력 확대와 함께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
또 투자기능을 롯데지주로 통합해 투자역량 강화와 관리 효율화를 도모할 수 있게 됐으며, 비상장 6개사의 경우 투자와 사업기능 분리를 통해 경영효율화를 꾀할 수 있게 됐다.
롯데아이티테크를 제외한 5개 비상장사는 인적분할 방식으로 투자회사와 사업회사를 분할한 후 투자회사를 롯데지주와 합병한다.
롯데아이티테크의 경우 지난해 11월 1일 사업부문을 물적분할해 롯데정보통신을 설립했기 때문에 투자부문만으로 구성돼 있어 별도의 분할 없이 롯데지주에 흡수합병된다.
합병비율 산정은 관련법상 정해진 방법에 따라 평가가 이뤄졌다고 롯데지주는 전했다.
롯데는 2014년 6월까지 75만개에 달하는 순환출자 구조로 인해 복잡하고 불투명한 지배구조란 지적을 받았으나 이후 수차례에 걸친 노력과 지주회사 출범, 추가 흡수합병을 통해 순환출자고리가 '0'이 됐다.
롯데지주 관계자는 "순환출자 완전 해소로 지배구조가 단순화돼 경영투명성과 경영효율성이 제고되고 복잡한 순환출자로 인한 디스카운트도 해소돼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에도 시장의 긍정적 재평가가 이뤄질 거"이라고 말했다.
롯데는 앞으로도 지주회사의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한 추가적인 구조개편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롯데지주 및 비상장 6개사는 다음 달 27일로 예정된 주주총회에서 이날 회사 분할합병안을 승인할 예정이다.
주주총회에서 승인하면 분할합병 기일은 4월 1일이 되며,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기간은 주총 이후부터 3월 19일까지다.
분할합병이 완료되면 롯데지주에 편입되는 계열사는 총 51개(자회사 24개사+손자회사 27개사)가 된다.
롯데지주는 또 롯데지알에스, 대홍기획, 롯데상사, 한국후지필름이 보유 중이던 롯데캐피탈과 롯데손해보험 주식을 지난달 28일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을 통해 호텔롯데와 부산롯데호텔에 매각했다고 밝혔다.
이는 이번 분할합병 결의로 인해 롯데지주가 금융회사 주식을 보유하게 되는 상황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현행 공정거래법은 일반지주회사가 금융계열사 주식을 보유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롯데, 지주사 체제 전환 [연합뉴스 PG]
passi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롯데지알에스(주) 기타 가공식품 도매업 대기업,외국인 투자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
롯데상사(주) 상품 종합 중개업 대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
(주)대홍기획 광고 대행업 대기업,1000대기업,법인사업체 2018.04.02 (2년)
한국후지필름(주) 기타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도매업 대기업,법인사업체 2018.04.02 (2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