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신년사] 최태원 SK 회장 "껍질 깨는 파격 혁신이 딥체인지"

연합뉴스2018-01-02

#SK

[신년사] 최태원 SK 회장 "껍질 깨는 파격 혁신이 딥체인지"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2일 "기존의 껍질을 깨는 파격적 수준의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 '딥 체인지(Deep Change·근원적 변화)'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2018년 신년회에서 "새로운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끊임없이 진화해 지속적 성장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한데, 우리는 여전히 기존 방식으로 올드 비즈니스를 운영하고 개선하는 데 안주하고 있어 미래 생존이 불확실하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서든데스(Sudden Death)의 시대에 올드 비즈니스에서 벗어나 블루 오션으로 가기 위해서는 딥 체인지가 있어야 한다"며 "껍질을 깨는 수준의 비즈니스 모델 혁신이 딥 체인지의 핵심이고, 선대회장 때부터 내려오는 SKMS(SK 매니지먼트 시스템)를 실천하는 것"이라고 거듭 역설했다.
이어 최 회장은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론으로 세 가지를 제시했다.
그는 "우선 '더블 보텀 라인(Double Bottom Line)'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며 "미래 고객은 사회적 가치를 중시할 것이고, 앞으로는 사회적 가치가 상품 가치를 좌우하는 시대가 될 것이기 때문에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비즈니스 모델로 고객을 사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것이 바로 '더블 보텀 라인'이라는 얘기다.
최 회장은 "두 번째 방법론은 공유 인프라를 도입하는 것"이라며 "자산은 외부에 공유할 수 없다는 생각을 깨고, 기존 비즈니스에만 활용했던 자산을 공유 인프라로 확장할 경우 이를 기반으로 하는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공유 인프라를 외부에 공유하면 그룹 내부에서보다 훨씬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이 출현할 수 있고 사회적 가치도 제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 회장은 "마지막으로는 글로벌 시장을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공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익숙하지 않은 시장을 타깃으로, 그들에게 맞는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며 "이런 도전을 통해 우리의 지역적 기반과 범위가 확대되는 혁신이 가능해진다"고 역설했다.
최 회장은 일하는 방식의 혁신도 강조했다. 그는 "같은 조직과 공간에서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것이 일하는 것이라는 고정관념에서 탈피해 프로젝트 중심의 공간에서 협업과 공유를 활성화하는 환경으로 업무 공간을 바꾸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sisyph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SK(주) 지주회사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91.04.13 (29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