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신년사] 이웅열 코오롱 회장 "성장과 안정 모두 잡아야"

연합뉴스2018-01-02
[신년사] 이웅열 코오롱 회장 "성장과 안정 모두 잡아야"
'CATCH 2018' 경영지침 선언…임직원에 '고양이 배지' 달아줘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은 2일 "그동안의 성과를 토대로 우리 앞에 다가온 절호의 기회를 꼭 잡자는 의미를 담았다"며 '캐치(CATCH) 2018'을 올해 경영지침으로 선언했다.
이 회장은 이날 경기 과천 코오롱타워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고양이의 점프처럼 높은 성과를 만들고, 어떤 어려움에도 유연하게 대처해 성장과 안정이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CATCH 2018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먼저 건설적 파괴를 통해 혁신적인 사업 포트폴리오와 성공 전략을 만들어야 한다"며 "더 맑은 소리를 내기 위해 거문고의 현을 바꿔야 하듯이 몸에 밴 타성을 과감히 버려야 새로운 기회를 잡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끝까지 실행해 결과를 만들어 내는 것"이라며 "물은 99℃에서 끓지 않으며 단 1℃의 차이가 엄청난 결과를 가져온다. 모든 업무에서 이 결정적 1℃를 놓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시무식에서 전 임직원에게 경영지침인 'CATCH 2018'의 'CAT(고양이)'을 형상화한 배지를 나눠주며 6년째 '배지 경영'을 이어갔다.
작년에는 똘똘 뭉쳐 위기를 함께 뛰어넘자는 의미에서 '허들링 2017' 배지를 달았다.
올해 코오롱그룹은 지난해 국내에 출시한 퇴행성 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의 시장 확대와 CPI 필름 등 고부가가치 신소재 사업의 시장 선점을 기대하고 있다.
상반기에는 서울 강서구 마곡에 코오롱그룹의 영업, 연구, 지원 기능을 집결한 미래기술원이 문을 연다.
(서울=연합뉴스) 2일 경기 과천 본사에서 열린 2018년 코오롱그룹 시무식에서 이웅열 회장이 성장과 안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자는 의미의 'CATCH 2018' 경영지침을 형상화한 배지를 신임 임원에게 달아주고 있다. [코오롱그룹 제공]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코오롱 지주회사 코스피,대기업,법인사업체 1957.04.12 (63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