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정지원 "코스닥 모험자본 조달 산실의 원년 될 것"

연합뉴스2018-01-02

정지원 "코스닥 모험자본 조달 산실의 원년 될 것"
개장식 인사말 하는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2018년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은 올해 코스닥 시장이 모험자본 조달의 산실로 재탄생하는 원년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2일 밝혔다.
정 이사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사옥에서 열린 '2018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서 "거래소도 정부의 핵심과제인 혁신성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우선 코스닥 시장의 지배구조를 개편해 시장관리와 조직·예산 운영의 독립성을 높이고 유가증권시장과의 경쟁을 유도할 것"이라며 "과거 실적보다 성장잠재력 중심으로 코스닥 진입요건을 정비해 혁신기업 상장도 촉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기관투자자의 (코스닥) 참여가 확대될 수 있도록 코스피·코스닥 통합지수 등 새로운 벤치마크 지수를 개발하고 코스닥 기반 금융상품도 확충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유가증권시장은 글로벌 시장에 부합하는 상장제도를 마련하고 상장지수펀드(ETF)와 상장지수증권(ETN)의 기초자산을 다변화하며 파생상품 시장은 KTOP30 선물, 금리 및 외환 파생상품 등을 확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이사장은 "현행 자본시장의 주문주도형 거래구조도 시장조성자제도 등 딜러 시장의 장점을 결합해 유동성은 확충하고 변동성은 완화하는 방향으로 개편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신종 불공정거래에 대응하기 위해 인공지능 기반의 차세대 시장감시시스템을 조기에 가동하고 준법 컨설팅을 강화해 위법행위의 사후 적발이 아닌 사전예방 중심으로 시장감시 패러다임도 전환하겠다"고 말했다.
또 기업지배구조 공시제도의 단계적인 의무화, 스튜어드십 코드의 확산에 대한 의지도 밝혔다.
정 이사장은 "자본시장의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도 구축해나갈 것"이라며 혁신적인 인덱스로 멀티에셋지수를 개발하고 거래정보 저장소(TR)도 차질 없이 설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해 블록체인 등 신기술의 자본시장 적용도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ev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