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황창규 KT회장 "올해가 '결정적 순간'…5G 상용화 본격화"

연합뉴스2018-01-02

황창규 KT회장 "올해가 '결정적 순간'…5G 상용화 본격화"
신년사 하는 황창규 KT 회장
신년사서 "평창 시범서비스로 주도권 확보…글로벌 1등 도약 발판 만들자"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황창규 KT그룹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 성공을 발판으로 5G 상용화를 본격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황 회장은 이날 오전 이메일을 통해 임직원에게 보낸 신년사에서 "통신시장의 변화가 가시화되고 그룹사마다 본격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올해가 '결정적인 순간'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2018년 맞이할 '결정적 순간'을 글로벌 1등 도약의 발판으로 만들자"고 당부했다.
황 회장은 1964년 도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컬러TV 위성중계 후 일본이 전자산업 강국으로 자리매김했던 것을 예로 들며 "KT가 평창에서 ICT 역량과 5G 리더십을 보여준다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글로벌 플랫폼 선두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평창에서 5G 시범서비스 성공을 바탕으로 5G 상용화를 제대로 준비해야 한다"며 "상용화를 위해 네트워크 인프라뿐 아니라 서비스 개발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미디어·스마트에너지 등 5대 플랫폼을 본격적으로 육성해야 한다"며 "경쟁사의 도전이 거센 미디어 플랫폼에서는 확실한 혁신이 필요하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금융거래 플랫폼에서는 차별화된 성과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황 회장은 '국민기업' KT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국민이 편안한 삶을 누리도록 환경, 안전, 건강 등에서 당면과제 해결에 앞장서겠다"며 "우수한 중소기업을 발굴해 함께 해외시장에 진출하는 한편 협력기업의 성장에 더욱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황 회장은 "평창 5G 성공을 바탕으로 상용화 주도권을 확실히 하고, 인공지능·블록체인 등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만드는 해가 될 것"이라며 "2018년 KT그룹이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는 시각도 있지만 수많은 한계를 돌파한 6만여 구성원과 성공하고 성장하는 한 해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신년사 발송에 앞서 황 회장과 주요 임원들은 광화문 사옥으로 출근하는 직원에게 핸드크림 세트를 선물하고, 광화문 KT 스퀘어에서 열린 그룹 신년 결의식에 참석했다.
200여명이 참석한 결의식은 각 부서의 신년 각오 발표에 이어 '위기를 기회로, 기회를 기적으로' 구호 제창으로 마무리됐다.


okk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