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中서 토종 '지리'에 추월당한 현대기아차…가격은 2배

연합뉴스2018-01-01
中서 토종 '지리'에 추월당한 현대기아차…가격은 2배
 지난 2017년 6월 9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열린 제8회 국제 모터쇼에서 중국 자동차 브랜드 지리(吉利·Geely)의 행사장 모습 [Xinhua=연합뉴스 자료사진]
월 판매량 6배 많았다가 지난해 역전당해…새해도 고전할 듯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판매 약 40% 급감' 성적표를 받은 현대·기아차가 새해에도 구조적 경쟁력 저하 탓에 계속 고전할 것이라는 우울한 전망이 나오고 있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에 따른 반한(反韓) 분위기 영향뿐 아니라, 같은급 차량 가격이 중국 토종 완성차 모델의 두 배에 이를 만큼 가격 경쟁력을 잃고 있기 때문이다.

◇ 작년 2월부터 판매량 역전…11월까지 누적 판매 11만대 적어
1일 자동차·증권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중국 시장에서 토종 완성차 브랜드 지리(吉利·Geely)기차는 108만여대를 팔았다.
이는 상하이GM, 상하이폭스바겐 등 글로벌브랜드와 합작사가 아닌 중국 토종 완성차업체로서는 가장 많은 양이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현대차(북경현대)와 기아차(동풍열달기아)는 지리보다 11만대 이상 적은 97만대를 판매했다.
현대·기아차가 올해 사드 등으로 38%나 뒷걸음질하는 사이 중국 토종 브랜드 지리에 추월당한 것이다.
하나금융투자가 시장조사업체 윈드(Wind) 자료를 정리·분석한 데 따르면 2014년 중반 현대·기아차의 중국 시장 월간 판매량은 지리의 6배에 이르렀다.
이후 격차가 점차 좁아지다가, 결국 지난해 2월부터 지리에 역전당했고 5월 잠시 뒤집었으나 이후 다시 밀리는 상황이다.



◇ 동급 중국차 값 현대차의 45%…기술격차도 크게 좁혀
이처럼 중국 시장에서 지리기차, 장안기차 등 현지 토종 브랜드의 추격에 한국 자동차가 진땀을 흘리는 것은 우선 가격 경쟁력 측면에서 절대적 열세이기 때문이다.
하나금융투자의 관련 자료를 보면, 1천600㏄급 자동차의 경우 현대 엘란트라가 중국에서 10만5천80위안에 팔리는데, 지리기차의 준중형 '진강' 가격은 엘란트라의 45%인 4만7천900위안에 불과하다.
최근에는 기술 수준 차이도 빠르게 줄어드는 추세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지난달 경영자총협회 포럼에서 이런 가격 경쟁력 상황을 소개하면서 "중국 지리차 값이 현대차의 절반에 불과하지만, 볼보 인수 등으로 지리의 기술 수준도 높아져 성능도 현대차의 절반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2010년 포드로부터 볼보 승용차 사업부를 인수한 지리는 현재 전기차, 자율주행차 부문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있다. 더구나 곧 트럭·버스 제작사 '볼보AB' 지분까지 매입해 대주주 지위를 확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여러 여건을 종합할 때 현대·기아차의 2019년까지 판매 성장률은 1%대에 머물 것으로 하나금융투자는 전망했다.
2015년 8.7%에서 지난해 7.7% 수준까지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세계 시장 내 현대·기아차 점유율도 2018년과 2019년 불과 0.2%p 회복한 7.9% 수준에서 정체될 것으로 예상됐다.




shk99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현대자동차(주) 승용차 및 기타 여객용 자동차 제조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67.12.29 (53년)
하나금융투자(주) 증권 중개업 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77.01.18 (43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