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국민이 낸 보험료 한해 327조…민영보험시장 세계 7위

연합뉴스2017-12-31

국민이 낸 보험료 한해 327조…민영보험시장 세계 7위
민영 수입보험료 전년比 3.6% 증가…보험개발원 보험통계연감 자료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지난해 우리 국민이 민영보험과 공영보험, 공제사업 등으로 낸 보험료가 320조원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민영보험의 시장 규모는 세계 7위로 전년보다 한 계단 상승했다.
31일 보험개발원이 최근 발간한 보험통계연감에 따르면 2016년 한국의 전체 수입보험료가 327조6천192억원으로 전년보다 4.6% 증가했다.
보험통계연감은 생명·손해보험산업, 국민연금공단·국민건강보험공단·무역보험공사 등 7개 공영보험, 수협공제·새마을금고공제 등 12개 공제사업의 자료를 담고 있다.

보험(CG)[연합뉴스TV 제공]

업권별로 보면 지난해 생명·손해보험의 수입보험료는 204조3천103억원으로 전년보다 3.6% 늘었고, 공영보험·공제는 123조3천89억원으로 6.4% 증가했다.
민영보험에서 손해보험의 증가세(5.6%)가 생명보험(2.2%)에 비해 두드러졌다.
손해보험은 자동차보험(11.3%)과 퇴직보험·연금(24.7%)이 전체 성장을 이끌었고, 생명보험은 퇴직연금(22.1%)과 종신보험(9.7%)이 호조를 보였다.
공영보험에서는 한국무역보험공사(18.3%)와 사립학교교직원연금공단(15.0%)의 수입보험료가 많이 늘었다.
우리나라 민영보험의 시장 규모는 수입보험료 기준으로 1천709억달러로 세계 7위를 기록했다. 전년도 8위에서 한 계단 올랐다. 세계 시장 점유율은 3.61%였다.
미국이 1조3천524억달러로 1위를 차지했고, 일본(4천713억달러), 중국(4천661억달러), 영국(3천42억달러), 프랑스(2천376억달러), 독일(2천150억달러) 순이었다.
국민 1인당 보험료인 보험밀도는 3천362달러로 16위를 기록, 역시 전년도보다 한 계단 상승했다.
보험밀도는 홍콩(7천679달러), 스위스(6천934달러), 덴마크(5천159달러)가 정상권을 차지했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수입보험료를 뜻하는 보험침투도는 12.1%로 세계 5위였다. 전년도 보다 0.7%포인트(p) 올라 순위도 한 계단 올랐다.

[표] 우리나라 수입보험료 현황
(단위: 억원, %)

※ 보험개발원 보험통계연감 자료. (서울=연합뉴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