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올해 부진했던 패션업계, 내년에 경기회복 '훈풍' 기대

연합뉴스2017-12-30

올해 부진했던 패션업계, 내년에 경기회복 '훈풍' 기대
업체, 실적 전반적으로 악화…휠라코리아 등 일부 기업 선전
새해 패션시장 성장세 확대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올해 패션 기업들의 실적은 부진했지만 내년에는 경기회복 효과로 호전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몇년간 정체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패션시장은 지난해 2.4%에서 이어 올해도 2.1%의 낮은 성장세를 기록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됐다.
기업들은 부진 탈출을 위해 브랜드 구조조정 등 선택과 집중에 나섰고 다양한 사업변화를 추진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내년에는 경기 회복세로 패션시장의 성장세가 올해보다 확대돼 패션업계에도 훈풍이 불 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다.

◇ 패션업계 올해 실적 '먹구름'…업체 간 희비

국내 주요 패션 기업들의 올해 실적은 전반적으로 좋지 않다.
구호·르베이지 등을 운영하는 삼성물산 패션 부문은 매출이 올해 1∼3분기 연속 감소했다. 3분기에는 영업적자가 130억원에 달했다. 전년 동기(140억원) 대비 적자 폭이 소폭 줄었다는 점이 그나마 다행이다.
타임·시스템 등을 보유한 한섬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4% 감소했다. 매출액은 91.9% 늘었지만 당기순이익은 38.9% 줄었다. SK네트웍스 패션 부문 인수에 따른 일회성 비용이 반영돼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신세계인터내셔널은 1분기와 3분기에 매출이 각각 9%대, 영업이익은 25.5%와 59.2% 뛰며 선전했다. 하지만 2분기에는 신사업 투자비용 증가로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41.4% 하락했다.
블랙야크, K2 등 대다수 아웃도어 브랜드는 트렌드 변화 등에 전반적으로 부진했다.
업계 1∼2위를 고수하던 코오롱FnC는 지속적인 매출·영업이익 감소로 3위 이하로 밀렸고 네파는 세컨드브랜드인 '이젠벅'을 접었다.
예상치 못한 '대박'을 터트린 업체도 있다.
휠라코리아는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1천304억원으로 전년 대비 400% 이상 늘었다. 로고 마케팅이 성공하면서 지난해 9월 출시된 '코트디럭스' 신발이 이달 22일까지 총 100만족 판매되는 등 선전했다.
LF는 자회사인 LF푸드가 2∼3분기 인수한 식자재 유통업체들이 제 몫을 하면서 3분기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48% 늘었다.

휠라코리아 코트디럭스[휠라코리아 제공]

◇ 브랜드 지각변동…SK네트웍스, 한섬에 인수

현대백화점그룹의 패션 브랜드인 한섬은 올해 초 3천억원에 SK네트웍스의 패션 부문을 인수했다. SK네트웍스 패션부문의 오즈세컨, 오브제 등 총 12개 국내·수입 브랜드를 운영하게 됐다.
브랜드 구조조정도 진행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올해 하반기에 론칭이 예정됐던 핸드백 사업을 재검토하고 있고 올해 8월 수입브랜드인 바나나 리퍼블릭 사업을 접었다. 보브·지컷 등 국내 브랜드의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집중하기로 했다.
LF는 올해 남성복 브랜드 타운젠트의 영업을 중단했다. 헤지스, 질스튜어트스포츠, 마에스트로 등 주력 브랜드의 영업은 강화하기로 했다.
이랜드는 올해 1월 티니위니를 중국업체에 매각했고 부채 비율을 낮춰 재무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산하 브랜드 매각을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



◇ 시장 온라인 비중 확대…내년, 시장 성장세 확대 전망

패션업계는 올해 연말부터 소비가 활성화되고 있어 내년을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다.
롱패딩 인기는 히트상품까지 나오지 않아 침체했던 패션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삼성패션연구소는 올해 패션시장이 2.1% 성장하는 데 그치지만, 내년에는 2.5%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패션시장에서 온라인 비중이 커졌다.
지난해 온라인 패션시장 규모는 연간 약 10조원이었지만 올해는 10월까지 누적 기준으로 이미 9조3천억원대를 기록했다.
주요 패션 채널인 백화점의 매출 비중은 2012년 78.6%에서 올해 3분기에 70% 근처로 하락했다.
새로 개점하는 복합쇼핑몰 내에서도 패션 매장 비중이 감소했다는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업체들은 이런 트렌드에 맞춰 상품을 기획 및 마케팅하고, 관련 결제·유통 시스템을 구축해 내년을 대비한다는 전략이다.
내년에도 해외 진출은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시스템·시스템옴므, 헤지스, 준지 등 패션업체들은 중국뿐만 아니라 패션 선진국인 유럽과 미국 등에 잇따라 진출했다.
업계 관계자는 "내년 내수시장이 올해보다 좋아진다는 전망이 많다"면서 "업체들이 내수뿐만 아니라 새로운 해외 시장 발굴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kamj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