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신년사] 최종구 금융위원장 "혁신성장 위한 금융에 역점"

연합뉴스2017-12-29

[신년사] 최종구 금융위원장 "혁신성장 위한 금융에 역점"
 최종구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리 인상시 기업·가계부채 챙길 것"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018년에는 혁신성장을 위한 금융에 가장 역점을 둘 것"이라고 29일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미리 배포한 2018년 신년사에서 "창업에서 성장, 회수, 그리고 재기에 이르기까지 기업성장 사이클에 맞춰 필요한 지원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금융과 실물경제의 연결고리를 보다 치밀하게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를 위해 "혁신모험펀드를 조성해 모험자본 공급을 확대하고 성장사다리펀드 등 공적자금의 지원체계가 효과적으로 작동되는지 점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스닥 시장 육성에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그는 "코스닥 시장이 혁신기업의 대표시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시장의 독립성을 제고하고 상장요건 등 진입규제부터 거래 관행까지 세밀히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서민과 소비자를 배려하는 금융'을 두번째 과제로 제시했다.
가계부채 종합대책 및 여신심사 선진화 방안이 뿌리내릴 때까지 지속 관리하고, 시장금리 상승이 과도한 대출금리 인상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대출금리 산정체계를 검토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연체이자 또한 과도한 수준은 아닌지 점검하겠다고 예고했다.
최 위원장은 '금융에 대한 국민의 신뢰 확보'도 과제로 제시했다.
최 위원장은 "공공기관 부당채용에 대한 국민의 실망과 분노의 목소리가 높았다"면서 "금융 분야의 채용문화 개선에 솔선수범하고, 전 금융권에 걸쳐 채용·인사 관련 비리가 적발되는 경우 엄중하게 책임을 묻는 시스템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액 연봉자의 보수 공시를 강화하고 장기근속자의 명예퇴직이 더 많은 청년채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세대간 빅딜'도 유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금융회사의 경영권 승계절차가 보다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이뤄지도록 금융그룹 통합감독 방안을 마련해 기업집단 계열사 간 내부거래에 대한 규제방안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금리 인상 때 무엇보다 가계부채와 기업부채가 경제의 안정성을 훼손하지 않도록 세밀하게 챙겨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pee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