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국내 주식형펀드로 3조5천억원 '뭉칫돈'

연합뉴스2017-12-29

국내 주식형펀드로 3조5천억원 '뭉칫돈'
1주일새 1조원 유입…'1월 효과' 기대감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연말로 접어들어 증시가 주춤거리자 '내년 1월 효과' 기대감에 국내 주식형 펀드로 3조원 넘는 뭉칫돈이 몰렸다.
29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최근 1개월간 국내 주식형 펀드 설정액은 전날 기준으로 3조5천441억원이 증가했다.
최근 1주일 새 1조원의 자금이 들어왔다.
지수 흐름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패시브형 인덱스주식 펀드로 3조4천억원이 순유입했다.
증시가 이달 들어 양도세 과세 회피와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 등으로 약세를 보이자 내년 '1월 효과'로 상승세를 점친 투자자들이 주식형 펀드로 몰린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이달 내내 지지부진하던 코스피는 증시 폐장일인 전날 30.82포인트(1.26%) 오른 2,467.49로 마쳤다.
코스닥 역시 약세를 보이다가 개인 매수세에 힘입어 6.47포인트(0.82%) 오른 798.42로 마쳐 내년 초 상승장세 기대감이 커졌다.
실제 연초 반등을 노리고 투자처를 결정했거나 연말 자금 수요로 환매에 나선 투자자들로 인해 수시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선 19조2천700억원이 빠져나갔다.
증권사들은 수급상으로 보면 투자자들의 차익 실현보다 연초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며 내년 초 코스피와 코스닥시장 모두 상승장세를 펼칠 것으로 전망했다.
김형렬 교보증권 매크로팀장은 "코스피가 최근 시가총액 상위 종목 위주로 가격 조정을 받아 내년 1월에 대한 낙관론이 우세해졌다"며 "내년에 실물 경기와 기업 실적 호조 전망에 코스피와 코스닥시장 모두 낙관적인 기대로 출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비과세 혜택 부여가 끝나 막바지 가입이 몰리면서 해외 주식형 펀드 설정액도 최근 1개월 새 7천500억원이 늘어났다.
반면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채권시장이 불안한 장세를 보이면서 국내 채권형 펀드에선 1조원이 순감했다.
indig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