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주식계좌 2천480만개 사상최대…경제활동인구의 90% 육박

연합뉴스2017-12-29

주식계좌 2천480만개 사상최대…경제활동인구의 90% 육박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올해 주식 거래 계좌가 급증해 경제활동인구 대비 9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순 수치로 보면 경제활동인구 10명 중 9명 정도가 주식 거래에 참여했다는 뜻이다. 10년 전에는 이 수치가 50%를 밑돌았다.


29일 금융투자협회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7일 현재 주식거래활동계좌는 2천477만5천924개로 사상 최고치를 찍었다.
이는 지난해 말보다는 159만3천여개 증가한 것이다.
올해 주식거래활동계좌 증가 폭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작년(173만3천개)을 제외하면 가장 큰 것이다.
올해 주식거래활동계좌는 코스피와 코스닥지수 상승세를 타고 꾸준히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주식계좌가 이처럼 늘어나자 경제활동인구 대비 비율은 90% 수준으로 커졌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주식거래활동계좌가 2천456만7천361개로 경제활동인구(2천771만9천명)의 88.6%에 달했다.



이는 약 10년 전인 2007년 말(46.9%)과 비교하면 큰 격차를 보이는 것이다.
2007년 말 50%를 밑돌던 비율은 2008년 말 51.7%로 소폭 증가한 데 이어 글로벌 금융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한 세계 각국의 유동성 공급정책이 진행되자 2009년 말 67.7%로 급증했다.
이후 등락을 반복하다 2015년 말(80.2%) 처음으로 80%선을 돌파했고 지난해 말 85.7%에 이어 올해 말에는 90%에 접근했다.
주식거래활동계좌는 예탁 자산이 10만원 이상이고 6개월간 한 차례 이상 거래한 적이 있는 증권계좌로 일반 투자자가 증권사에 개설하는 위탁매매 계좌가 대부분이다.
투자자 1명이 복수계좌를 가진 경우도 있어 비율이 다소 낮아질 순 있지만 경제활동인구 중 주식 거래에 참여하는 비율이 갈수록 늘어나는 것은 변함이 없어 보인다.

kak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