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한화, 롯데에 선급금 109억원 돌려줘…'서울역사 갈등' 해결되나

연합뉴스2017-12-28
한화, 롯데에 선급금 109억원 돌려줘…'서울역사 갈등' 해결되나
롯데마트는 한화역사에 계약해지 통보하고 '사권 말소' 협조키로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옛 서울역사의 내년 국가귀속을 앞두고 불거졌던 롯데와 한화의 갈등이 급속히 해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8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옛 서울역사의 점용권자인 한화역사㈜는 이날 롯데마트에 일종의 보증금 격인 장기선급금 109억원을 돌려줬다.
롯데마트는 한화역사와 2004년 5월부터 2034년 5월까지 옛 서울역사의 임대차 계약을 하면서 109억원의 장기선급금을 지급한 바 있다.
장기선급금을 돌려받은 롯데마트는 한화역사에 임대차 계약 해지를 통보하는 동시에 한화 측이 요청해온 '사권 말소'(私權 抹消)에도 협조하기로 했다.
그러나 양사는 애초 롯데마트가 요구했던 위약금이나 영업을 조기 종료하는 데 따른 손해배상금 지급 등에 대해서는 별다른 확약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장기선급금을 돌려받고 사권 말소에 협조하는 대신 2034년까지로 돼 있는 임대차 계약을 해지하겠다고 통보했다"며 "영업 조기 종료에 따른 위약금이나 손해배상금 등은 추후 소송을 통해 해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현재 롯데마트 서울역점이 영업 중인 옛 서울역사는 정부의 국가귀속 결정에 따라 점용권자인 한화역사의 점용기간이 올해 말 끝나지만 한화역사와 롯데마트의 임대차 계약 기간은 17년이나 남아있어 분쟁의 불씨가 됐다.
한화역사는 올해 말까지 국가귀속을 하려면 개별기업간 임대차 계약과 같은 사권을 말소해야 한다며 롯데마트에 이를 요청했으나 롯데마트는 영업 조기 종료에 따른 위약금이나 손해배상금 지급에 대한 보장 없이는 협조하기 어렵다는 입장이었다.
롯데마트가 위약금 등에 대한 별다른 보장 없이 사권 말소에 협조키로 한 배경에는 국토교통부의 강한 압박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마트 서울역점 [롯데마트 제공]
passi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한화역사(주) 백화점 대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87.09.14 (33년)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