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은행 가계대출 금리 2년10개월, 주담대 3년2개월來 최고

연합뉴스2017-12-28

은행 가계대출 금리 2년10개월, 주담대 3년2개월來 최고
가계 신용대출금리도 0.18%p↑ …카뱅·케뱅 효과 소멸

서울시내 한 은행 대출창구에서 상담 받는 시민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기준금리 인상 조짐에 지난달 은행 가계대출 금리가 2년 10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라갔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년 2개월 만에 가장 높았고 저축성 수신금리도 2년 8개월래 최고를 찍었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17년 11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예금은행 대출금리(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3.55%로 한 달 전보다 0.09%포인트 올랐다.
대출금리 수준은 2015년 5월(3.56%) 이후 가장 높았다.
가계대출 금리는 한 달 전보다 0.08%포인트 오른 3.59%였다.
가계대출 금리는 2015년 1월(3.59%) 이후 최고였다.
가계대출을 뜯어보면 주택담보대출(3.39%) 금리가 0.06%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2014년 9월(3.50%) 이후 최고치를 찍었다.
이외에 보증대출(3.43%)이 0.06%포인트, 집단대출(3.39%) 0.01%포인트, 일반신용대출(4.42%) 0.18%포인트 상승했다.
일반신용대출의 경우 7월 카카오뱅크 출범 후 영업 경쟁 때문에 인터넷 은행들이 일시적으로 금리를 낮췄다가 다시 올리며 상승 폭이 커졌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기업 대출금리는 3.54%로 0.09%포인트 높아졌다.
기업 대출금리 수준 역시 올해 1월(3.55%) 이후 최고였다.
대기업 대출금리가 3.11%에서 3.13%로 올랐고 중소기업은 3.67%에서 3.78%로 인상됐다.
가계, 기업을 가리지 않고 대출금리가 상승한 데 대해 최영엽 한은 금융통계팀 부국장은 "(11월 말 금융통화위원회의가) 기준금리 인상할 것이라는 예상이 금리에 선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계대출 중 고정금리 비중은 27.8%로 한 달 전보다 0.07%포인트 확대됐다.
그러나 9월(30.0%)을 마지막으로 30%대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수신금리도 시장금리 상승에 힘입어 올랐다.
예금은행 저축성수신금리는 1.63%에서 1.79%로 0.16%포인트 상승했다.
저축성수신금리 수준도 2015년 3월(1.92%) 이후 가장 높았다.
수신금리가 대출금리보다 더 큰 폭으로 오른 이유에 대해 최 부국장은 "대체로 수신금리가 먼저 오르고 대출금리는 뒤따라가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은행 총대출금리와 총수신금리 차이인 '예대금리차'는 잔액 기준으로 2.27%포인트로 전월과 같았다.
비은행금융기관을 보면 상호금융(3.97%→4.00%), 새마을금고(4.05%→4.07%)에서 대출금리가 올랐고 상호저축은행(11.07%→11.02%), 신용협동조합(4.70%→4.67%)에선 하락했다.
수신금리는 신협이 0.04%포인트(2.14%→2.18%), 상호금융이 0.06%포인트(1.73%→1.79%), 새마을금고가 0.05%포인트(2.05%→2.10%) 올랐다.
상호저축은행 수신금리는 전월과 같은 2.40%였다.



porqu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