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대졸 취업률 67.7%…구직난에 해외취업·1인 사업 늘어

연합뉴스2017-12-28

대졸 취업률 67.7%…구직난에 해외취업·1인 사업 늘어
 [연합뉴스TV 제공]
전문대 취업률 높아지고 일반대학 취업률은 낮아져
지난해도 '문송합니다'…인문계 취업률 최저, 교육·공학계열도 하락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지난해 대학·대학원 등을 졸업하고 취업·창업한 사람 가운데는 해외에서 일자리를 찾거나 혼자 사업에 뛰어든 이들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은 28일 '고등교육기관 졸업자의 취업통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건강보험과 국세 자료를 토대로 2015년 8월과 2016년 2월 전국 일반대학과 교육대학·산업대학·전문대학·각종학교·기능대학, 일반대학원 졸업자 58만695명 전원의 진로를 분석(2016년 12월 31일 기준)한 것이다.
2016년 대학·대학원을 졸업한 취업 대상자(51만6천620명) 가운데 실제 취업자는 34만9천584명으로 취업률은 67.7%였다. 전년(67.5%) 대비 0.2%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취업률은 2012년 68.1%에서 2013년 67.4%, 2014년 67.0%로 2년 연속 줄었다가 다시 2년 연속 소폭 상승했다.
분야별로 보면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는 31만8천438명, 해외취업자는 2천333명, 1인 창(사)업자는 4천791명, 프리랜서는 2만280명이었다.
프리랜서는 전년 대비 0.5%포인트 증가했고, 해외취업자는 0.3%포인트, 1인 창(사)업자와 개인창작활동종사자는 0.1%포인트씩 늘었다. 건강보험 직장가입자는 0.8%포인트 줄었다.
학제별로는 일반대학 취업률이 64.3%, 전문대가 70.6%, 일반대학원이 78.3%였다.
전문대와 일반대학원 취업률은 각 1.1%포인트와 0.5%포인트 높아졌지만, 일반대 취업률은 0.1%포인트, 교대 취업률은 1.2%포인트 낮아졌다.
특히 전문대 취업률은 2년 연속 높아진 데 비해 일반대학 취업률은 4년 연속 하락하는 추세였다.


수도권 취업률은 68.6%, 비수도권 취업률은 67.0%였으며 수도권과 비수도권 격차는 한 해 사이 1%포인트 늘었다.

17개 시·도 가운데 인천(71.1%)과 울산·충남(각 69.2%)·대전(69.1%)의 취업률이 높았다.
전공 계열별로는 의약계열(83.4%), 공학계열(71.6%)만 전체 취업률 평균을 웃돌았고 인문계열(57.6%)의 취업률은 60%를 넘지 못했다.
대부분 계열의 취업률이 전년 대비 상승했지만 교육계열(-1.8%포인트)과 공학계열(-1.2%포인트)은 하락했고, 공학계열의 취업률 하락세는 6년째 이어졌다.
남성 졸업자 취업률은 69.0%, 여성 졸업자는 66.4%였으며 성별 간 격차는 2015년과 같았다.
취업자가 제일 많은 산업분야는 제조업, 부동산·임대 및 사업 서비스업, 보건 및 사회복지사업 순이었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1천명 이상 기업에 일자리를 잡은 졸업자가 제일 많았고, '10∼29명 규모 기업', '100∼149명 규모 기업'이 뒤를 이었다.
인문·사회·예체능계열을 전공한 취업자는 부동산·임대 및 사업서비스업에 20% 이상 집중돼 있었고, 공학계열과 자연계열은 각 40.1%와 24.2%가 제조업에 일자리를 잡았다.
직장 취업자(건강보험 직장가입자)가 약 1년(11개월) 후에도 직장 취업자 자격을 유지하는 비율(유지취업률)은 76.8%였다.
교육부 관계자는 "전체 취업률이 상승한 것은 긍정적이나 직장 취업자가 줄어든 것은 불황으로 인한 신규 채용규모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보인다"며 "프리랜서·해외취업 증가는 대졸자들이 다양한 분야로 직업을 넓히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내년 1월 중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 누리집에서 찾아볼 수 있다.
cind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