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공공기관 평가 시민단체 참여 확대…채용비리 저지르면 성과급↓

연합뉴스2017-12-28

공공기관 평가 시민단체 참여 확대…채용비리 저지르면 성과급↓
일자리 만들면 가점…내년 중 보수체계 개편시 절대평가 확대 검토
기재부, 공공기관 경영평가제도 개편방안 발표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정부가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시민·사회단체 참여를 확대하고, 일자리를 만들면 가점을 주는 등 사회적 가치를 반영하는 방향으로 공공기관 경영평가제도를 전면 개편한다.
정부는 또 윤리경영 항목을 신설해 채용비리 등 중대한 사회적 책무를 위반한 경우 평가등급이나 성과급을 깎는다. 내년 중 보수체계 개편 시 절대평가 확대도 검토하기로 했다.

'공공기관 CEO 워크숍' 모두 발언하는 김동연

기획재정부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용진 2차관 주재로 제15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이하 공운위)를 열고 이런 내용의 '공공기관 경영평가제도 개편 방안'을 의결했다.
개편안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부터 공공기관 경영평가를 할 때 공공기관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섰는지를 주된 평가요소로 삼는다.
일자리 창출, 균등한 기회와 사회통합, 안전·환경, 상생협력과 지역발전, 윤리경영에 기여했는지가 평가대상이다.
아울러 공공기관이 사업을 수행할 때도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도록 지표를 재설계하고 배점을 확대할 예정이다.
정부는 공기업 위주로 설계된 평가체계나 지표를 공기업, 준정부기관 등 유형별로 차별화하고 평가과정에서 기관의 자율성도 확대하기로 했다.
공공기관과 주무부처, 기재부가 협의해 주요사업 지표를 설계하는 성과 협약제를 도입, 공공기관이 주도해 지표를 발굴하도록 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현재 전문가 위주로 돼 있는 폐쇄적 평가체계를 참여·개방형으로 전환하고 평가단에 시민·사회단체 참여를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계량지표 평가는 전문기관에 위탁해 상시점검·지원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공공기관의 주요 항목별 경영평가결과는 스코어카드로 작성해 공표한다. 현재는 등급만 발표하고 있다.
정부는 다만, 평가과정에서 공공기관의 자율성을 확대하는 동시에 윤리경영 항목을 신설하고 채용비리 등으로 중대한 사회적 책무를 위반한 공공기관에 대해서는 공운위 의결을 통해 평가등급과 성과급을 조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 기관장 평가를 기관평가에 통합하고 임기 중 1차례만 진행했던 감사평가를 매년 해 기관장에 대한 감사평가의 실효성을 높이기로 했다.
기관장의 전문성과 역량 강화 노력에 대한 평가 비중을 확대하고 평가등급을 세분화하는 한편, 성과급과도 연계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내년 중 실시할 보수체계 개편시 절대평가 확대 여부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보수체계 개편이 성과급 지급액과 보수에 미치는 영향을 시나리오별로 심층 분석해 이를 토대로 개편을 추진할 계획이다. 성과급에 대해서는 적정수준의 성과급 지급비율과 등급 차에 대한 연구용역 후 보수체계 개편과 연계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예를 들어 공기업은 월 기본급의 최대 250%를 성과급으로 지급하되 50%포인트의 차이를 두고, 준정부기관은 최대 100%를 성과급으로 지급하되 20%포인트의 차이를 두는 식이다.
아울러 중장기적으로는 평가지표를 중장기지표와 단기지표로 구분하고, 금융이나 상장 공공기관은 별도 평가체계를 설계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기재부는 매해 공기업, 준정부기관을 대상으로 전년 경영 성과를 평가해 이듬해 6월께 발표하고 있다.
공공기관은 정부의 투자·출자 또는 정부의 재정지원 등으로 설립·운영되는 기관으로 현재 330개 기관이 지정돼있다. 공기업이 35개, 준정부기관은 88개, 기타공공기관은 207개다.
yulsi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