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대전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선정 논란…탈락업체 "불정성 심사"

연합뉴스2017-12-28

대전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선정 논란…탈락업체 "불정성 심사"
"평가 정보공개 청구한 뒤 소송 여부 결정할 것"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도시공사의 유성복합터미널 건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관련해 경쟁에서 탈락한 업체가 선정 과정에서 불공정한 심사가 이뤄졌다며 반발하고 나섰다.
대전유성복합터미널 조성 민간사업자 공모에 참여했다 탈락한 케이피아이에이치는 28일 대전시청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전시와 도시공사가 공모한 유성복합터미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에서 공정한 심사가 이뤄졌는지 평가 정보공개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선정에 탈락업체 '반발'대전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공모에 참여했다가 탈락한 케이피아이에이치 관계자들이 28일 대전시청 기자실을 찾아와 심사 과정의 불공정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송동훈 케이피아이에이치 사장은 "시공 능력평가 1위 기업인 현대건설이 참여 의향을 밝혔고, 금호건설이 참여했음에도 상대 업체보다 저평가받았다"고 지적했다. 송 사장은 이어 "터미널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국내 최고 터미널 운영 전문기업인 금호터미널을 참여시켰음에도 낮은 평가를 받은 점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대전시가 특정 업체에 유리하게 하려고 평가지침을 변경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송 사장은 "대전시는 공모지침에 대형마트 입점은 안 된다고 했지만, 내부적으로 지침을 바꿨다"며 "일부 업체에만 대형마트 입점 허용으로 바뀌었다는 점을 통보하는 등 공모지침을 어겼다"고 주장했다.
이 업체는 도시공사로부터 평가서를 받아 분석한 뒤 소송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대해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평가가 불공정하게 진행됐다는 주장은 말도 안 된다"며 "건축·교통·환경·경영·금융 등 12개 분야 14명으로 구성된 선정평가위원들이 공정하게 심사했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대전유성복합터미널 사업자 공모에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하주실업을 비롯해 케이피아이에이치와 헬릭스 등 3개 업체가 참여했다.
jk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