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춘곤증의 계절…4월에 졸음운전 교통사고 가장 많다

연합뉴스2017-04-02
춘곤증의 계절…4월에 졸음운전 교통사고 가장 많다
오후 2∼4시에 사고 집중…치사율 전체 평균의 5배

춘곤증의 계절…4월 졸음운전 교통사고 가장 많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사계절 중 봄에 유독 졸음운전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4월이 다른 달에 비해 졸음운전 사고가 가장 빈번했다.
3일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지난해 자사 승용차 사고 120만건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봄에 발생한 졸음운전 사고가 1천344건으로 사계절 가운데 가장 많았다.
이어 여름(1천308건), 가을(1천238건), 겨울(1천22건) 순이었다.
특히 봄철 졸음운전 사고 건수는 겨울과 비교해 31.5%(322건)나 많았다.
봄에 교통사고가 전반적으로 많이 발생하는 것도 아니었다. 전체 사고 건수는 27만9천532건으로 사계절 가운데 가장 적었다. 겨울(30만335건)에 견줬을 때 6.9%(2만803건) 적었다.
봄에 졸음운전이 많이 발생하는 것은 일교차가 커 몸이 쉽게 피로를 느끼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른바 '춘곤증'이 온다는 것이다.
월별로 보면 4월 졸음운전 사고 건수가 501건으로 가장 많았고 5월이 465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4월 건수는 졸음운전이 가장 드물게 발생한 1월(331건)과 비교해 51.4%(170건)나 많았다.

월별 졸음운전 사고 발생 건수[현대해상 제공=연합뉴스]

시간대별로 보면 졸음운전 사고는 오후 2∼4시(16.7%)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점심을 먹고 졸음이 올만 한 시간대이다.
오후 2∼4시 졸음운전 사고의 치사율(사고 건수 대비 사망자 수)은 0.59%로 전체 사고 평균(0.12%)의 5배나 됐다.
졸음운전 사고는 대개 다른 차량과의 접촉 사고(62.5%)였다. 이 중 상대 차량의 정면(32.6%)을 들이받거나 후미(17.8%)를 추돌하는 경우가 많았다.
졸음운전을 하다 '도로를 이탈'(37.5%)하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연령별로 보면 60대가 졸음운전 사고율이 0.41%로 가장 높았고, 50대가 0.31%로 가장 낮았다.
사고율은 해당 연령대의 계약자 수 대비 졸음운전 사고 건수를 가리킨다.
주말 졸음운전 사고율은 0.50%로, 주중 사고율(0.24%)의 2배나 됐다.
김태호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시속 100km로 1초를 주행하면 약 28m를 가게 돼 4초 정도를 졸면 100m 이상 진행한다"며 "순식간에 발생하는 졸음운전은 제동 없이 곧바로 충격을 가하기 때문에 피해의 정도가 일반사고보다 약 3배 크다"고 말했다.

[표] 계절별 교통사고 건수
(단위: 건)
구분 여름 가을 겨울
전체사고 279,532 309,303 317,938 300,335
졸음운전 1,344 1,308 1,238 1,022

※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자료.
pseudojm@yna.co.kr
(끝)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현대해상화재보험(주) 손해 보험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55.03.08 (65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면접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