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겨울방학 알바 보이스피싱 주의보…"통장·카드 요구하면 100%"

연합뉴스2017-12-28

겨울방학 알바 보이스피싱 주의보…"통장·카드 요구하면 100%"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금융감독원이 겨울방학 아르바이트 구직자를 겨냥한 보이스피싱 범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고 28일 주의보를 발령했다.
금감원은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이 인터넷사이트나 문자메시지를 통해 아르바이트 모집을 광고하면서 사원증 발급 등에 필요하다며 통장·체크카드를 요구하는 사례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응하면 보이스피싱범들은 구직자 계좌(대포통장으로 이용)로 보이스피싱 피해금을 입금시킨 후 보관 중인 체크카드를 이용해 인출한다.
자신도 모르게 보이스피싱 범죄에 가담하게 되는 셈이다.


중고차 구매 대행업체의 현금 배달 아르바이트라고 속이는 방법도 고질적인 수법이므로 주의가 요망된다.
구직자 계좌에 보이스피싱 피해금을 입금시키고선 이를 찾아 사기범에게 전달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금감원은 아르바이트에 합격했다며 업체가 통장·체크카드 또는 계좌 비밀번호(공인인증서, OTP카드 등)를 요청하면 100% 보이스피싱이라고 규정했다.
어떤 경우에도 타인에게 현금을 인출 또는 이체할 수 있는 수단(통장·체크카드·비밀번호·공인인증서 등)을 대여·양도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현행법상 타인에게 통장 등을 대여·양도하거나 피해금을 인출해 사기범에 전달하면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피해자에게 손해배상할 책임이 있으며 향후 금융거래도 제한될 수 있다.
금감원은 금융사기에 취약한 고3 수험생 등 아르바이트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교육·홍보를 진행 중이다.
spee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