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환율하락' 제조업 체감경기 악화…비제조업은 개선

연합뉴스2017-12-28

'환율하락' 제조업 체감경기 악화…비제조업은 개선
비제조업 체감경기 6년 5개월 만에 최고…내년 전망 올해보다 어두워

원, 달러 환율 하락(PG)[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환율 하락, 자동차업계 파업으로 제조업 체감경기가 악화했다.
그러나 때 이른 추위에 소비까지 활성화하며 비제조업 체감경기는 6년 5개월 만에 가장 좋았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12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보면 이달 전 산업의 업황 BSI는 81로 한 달 전보다 1포인트(p) 상승했다.
BSI는 기업이 인식하는 경기 상황을 나타내는 지표다.
기준치인 100 이상이면 경기를 좋게 보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다.
BSI는 10월 78에서 11월 80에 이어 2개월 연속 올랐다.
최덕재 한은 기업통계팀장은 "환율 하락, 자동차 파업 때문에 수출 대기업 위주로 업황 BSI가 부진했다"며 "반면 비제조업 업황 BSI는 도소매업, 전기가스 위주로 개선돼 제조업과 대등한 수준으로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제조업의 업황 BSI는 81로 2p 하락했다.
제조업 업황 BSI는 지난달 2p 상승에서 하락세로 전환했다.
화학에서 8p 하락했고 자동차(-6p)·식료품(-9p)은 직전 2개월간 상승했다가 떨어졌다.
자동차는 현대자동차[005380] 등 완성차 업체의 파업, 식료품은 원자재 가격 상승·계절적 영향 때문에 업황 BSI가 하락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87), 중소기업(71)이 각각 3p, 1p씩 하락했다.
기업형태별로는 내수기업은 77로 전월과 같았고 수출기업(87)만 5p 하락했다.
제조업체들은 경영 애로사항으로 내수부진(21.1%)을 가장 많이 꼽았다.
최근 원화 강세가 불거지면서 환율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다는 제조업체는 8.6%로 올해 5월(9.1%) 이후 가장 높은 응답률을 기록했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81로 2p 상승했다.
이 지수는 10월 76에서 11월 79에 이어 상승세를 지속했다.
비제조업 업황 BSI는 2011년 7월(83) 이후 가장 높았다.
도소매(+6p), 전기가스(+11p), 전문과학기술서비스(+8p) 위주로 업황 BSI가 개선됐다.
백화점·편의점 등 소매업이 호조를 보였고 한파 때문에 전기가스 수요가 많이 늘어난 탓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비제조업의 경영 애로사항으로도 역시 내수부진(19.4%)이 가장 많이 선택됐다.
다음 달 업황전망 BSI는 제조업(82)은 지난달과 같았고 비제조업(78)은 2p 떨어졌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합성한 경제심리지수(ESI)는 99.8로 0.2p 하락했다.
내년 제조업 업황전망 BSI는 83으로 올해 실적 BSI(84)보다 1p 낮게 조사됐다.
비제조업 업황전망 BSI는 82로 올해 실적(85)과 견줘 3p 낮았다.
porqu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