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금감원, 불법금융 제보자 13명에 4천100만원 포상금

연합뉴스2017-12-27

금감원, 불법금융 제보자 13명에 4천100만원 포상금
금융감독원[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기자 = 금융감독원이 가상통화 가격 급등을 빌미로 한 유사수신 등 불법 금융행위를 신고한 제보자 13명에게 포상금 총 4천100만원을 27일 지급했다.
앞서 내·외부 심사위원들은 신고 내용 중요도 등을 고려해 우수상(500만원) 5명, 장려상(200만원) 8명을 선정했다.
포상 대상 신고를 보면 가짜 가상통화를 구입하면 가상화폐공개(Initial Coin Offering ; ICO) 등을 통해 수백배 수익을 주겠다며 자금을 모집하거나, 비트코인 트레이딩업체라고 속인 뒤 불법으로 자금을 모집한 경우도 있었다.
금감원은 유사수신과 보이스피싱 등 불법금융행위 제보를 적극 유도하고자 불법금융 파파라치 제도를 운영 중이다.
유사수신이나 보이스피싱, 불법사금융 등 불법금융 행위로 인해 피해를 입거나 관련 내용을 알고 있는 경우 금융감독원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 1332)나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fine.fss.or.kr)'으로 신고하면 된다.
speed@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