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이재용 "최태원, SKT 회장이라 문자 고집…친구들과는 카톡"

연합뉴스2017-12-27
이재용 "최태원, SKT 회장이라 문자 고집…친구들과는 카톡"
2심 피고인 신문…'차명폰' 사용 관해선 "여러 기종 쓰려고"
특검 주장 '안종범 전화에 차명폰 번호 저장'·'최태원과 잦은 문자' 반박

법정 향하는 이재용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이보배 기자 =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은 27일 차명휴대전화를 여러 대 사용한 이유로 "기자들이 번호를 알고들 연락들 해서 번호를 자주 바꿨다"며 특별한 이유는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 부회장은 27일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재판에서 피고인 신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재판에서 안종범 전 수석의 휴대전화에 자신의 차명폰 번호가 저장된 경위 등과 관련해 언급하는 과정에서 이렇게 설명했다.
이 부회장은 차명폰을 쓴 게 "나쁜 뜻은 아니었다"면서 "여러 전화 기종을 쓰고 싶은 뜻에서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특검팀이 "본인 명의의 번호는 하나만 사용한 것이냐"고 묻자 "태블릿 PC가 제 명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때부터는 전화번호가 큰 의미가 없었다"며 "친구들과는 카카오톡을 했다. 카카오톡 아이디는 회사에서 저를 부르는 'JY(이니셜)'로 해놓고 (프로필) 사진도 아이들 사진을 해놔서 아는 사람들은 제가 번호를 바꿔도 다 카카오톡으로 연락했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 과정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의 문자 연락이 잦았던 배경도 설명했다. 그는 "최태원 회장과 문자가 많은 이유는 최 회장이 SKT 회장이라 문자를 고집스럽게 썼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다만 최 회장은 실제 SK텔레콤 회장은 아니며 SK 대표이사 회장 겸 이사회 의장을 맡고 있다.
그간 특검팀은 이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3차 독대'를 전후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총 19차례 통화하거나 문자를 주고받았다며 이게 독대와 관련한 상의나 내용 공유와 연관된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부회장은 이를 부인해왔고 이날 발언도 그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s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SK텔레콤(주) 무선 및 위성 통신업 코스피,대기업,1000대기업,주식회사,외부감사법인,수출입 기업,법인사업체 1984.03.29 (36년)
(주)카카오 포털 및 기타 인터넷 정보매개 서비스업 코스닥,대기업,1000대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1995.02.16 (25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