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결혼하면 퇴사' 여직원에 각서 쓰도록 한 새마을금고

연합뉴스2017-12-27

'결혼하면 퇴사' 여직원에 각서 쓰도록 한 새마을금고
결혼 날짜 알리자 퇴사 날짜 정해줘…새마을금고 중앙회 감사

MG새마을금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구미 한 MG 새마을금고(이하 새마을금고)가 입사한 여성에게 '결혼하면 자진 퇴사한다'는 각서를 쓰도록 하고 이를 시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새마을금고 중앙회는 이 새마을금고에 감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이 새마을금고에서 근무하다 퇴사한 여직원들에 따르면 입사 때 결혼하면 스스로 퇴사한다는 내용의 각서를 쓰도록 강요했고 실제 결혼 후에 퇴사하게 했다는 것이다.
2년간 근무한 A씨는 "입사 때 결혼하면 퇴사한다는 내용의 각서를 제출하라고 해서 냈고, 결혼한다는 내용을 보고하자 이사장이 퇴사 날짜를 정해줬다"고 말했다.
A씨가 이런 이유로 퇴사하자 압박감을 받은 B·C씨 등도 잇따라 사표를 제출했다.
약 5년간 근무한 D·E씨도 2015년 결혼하고 퇴사하는 등 대부분 여직원이 결혼 후에는 그만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새마을금고 이사장은 "결혼한다는 이유로 강압적으로 퇴사하게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새마을금고 중앙회는 여직원 강제퇴사뿐만 아니라 담보대출을 할 수 없는 종교시설에 부당하게 25억여원을 대출한 점에도 감사하고 있다.
중앙회 감사실은 강제퇴사, 부당대출, 마을금고 합병 등에 감사를 끝내고 후속 조치를 할 예정이다.
parksk@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