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와병' 이건희 주식가치 3.9조원 증가…이재용도 9천150억원↑

연합뉴스2017-12-27

'와병' 이건희 주식가치 3.9조원 증가…이재용도 9천150억원↑
CEO스코어 500대 주식부호 지분가치 집계…평균 28% 증가
'자수성가형'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보유주 가치 증가폭 1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한 주식 가치가 올해 들어서만 4조원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국내 증시가 두자릿수 상승세를 보이면서 이 회장을 비롯한 '주식 부자' 500명의 지분가치 총액은 28% 늘었고, 전체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8.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국내 500대 주식부호의 지분가치를 분석한 결과 지난 22일 종가 기준으로 총 159조1천92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연초에 비해 28.0% 증가한 것으로, 같은 기간 코스피 지수 상승률 20.5%보다 높은 수치다.
이건희 회장이 보유한 주식가치가 지난해 말보다 무려 3조8천823억원 증가한 18조1천483억원으로, 유일하게 10조원을 넘어서며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8조966억원)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조5천751억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4조7천532억원)이 그 뒤를 이었고,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4조7천427억원)이 '자수성가형 최고경영자(CEO)'로는 처음으로 '톱 5'에 포함됐다.
이어 ▲ 최태원 SK그룹 회장(4조5천879억원) ▲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회장(3조7천935억원) ▲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2조6천914억원) ▲ 이재현 CJ 회장(2조4천534억원) ▲ 임성기 한미사이언스 회장(2조3천238억원) 등이 10위 내에 들었다.
이명희 신세계 회장(1조8천916억원)은 12위로, 여성 주식부호 가운데서는 홍라희 전 관장 다음으로 많았고,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물산 사장(각 1조8천824억원)이 공동 13위였다.
500명의 주식부호 가운데 360명(72%)이 올들어 보유 주식가치가 증가한 가운데 서정진 회장의 경우 무려 4조4천619억원이나 늘어 증가폭으로는 이건희 회장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서 회장은 셀트리온헬스케어 상장과 셀트리온의 내년 초 코스피 이전 등 호재가 이어지면서 지분가치가 급등했다.
반면 조양래 한국타이어 회장(-4천204억원)을 비롯해 조창걸 한샘 명예회장(-2천599억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2천508억원) 등은 보유 주식가치가 비교적 큰 폭으로 줄었다.
500대 주식부호 가운데 '자수성가형'은 197명으로, 연초에 비해 7명 늘었으며 지분가치도 78.9% 증가한 42조3천413억원에 달했다. 반면 '상속형' 주식부호의 지분가치 증가율은 16.1%에 그쳤다.

[표] 상장주식 1조원 이상 주식부호 현황
※ 단위 : 백만원 / 증감액은 연초대비
※ 서정진(셀트리온), 방준혁(넷마블게임즈)의 연초 주식가치는 자본총액(비상장)을 기준으로 집계 / 김대일(펄어비스)의 연초 주식가치는 6월 30일 자본총액(비상장)을 기준으로 집계.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