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태광그룹, 오너회사 7개→1개 정리…"자발적 지배구조 개선"

연합뉴스2017-12-26
태광그룹, 오너회사 7개→1개 정리…"자발적 지배구조 개선"
이호진 전 회장, 1천억원 티시스 지분 무상증여 계획
그룹계열사 26개→22개…한국도서보급은 지주사 전환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태광그룹이 이호진 전 회장 일가가 보유한 계열사를 7개에서 1개로 줄이는 내용의 지배구조 개선 계획을 발표했다.
그룹 계열사인 한국도서보급은 티시스에서 인적분할되는 투자사업 부문과 또 다른 계열사 쇼핑엔티를 내년 4월 1일부로 흡수합병한다고 26일 공시했다.
상품권 업체인 한국도서보급은 이 전 회장이 지분의 51%, 아들 현준 씨가 49%를 각각 보유한 회사로, 향후 지주회사로 전환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전 회장은 보유하던 1천억원 상당의 티시스(사업부문) 지분 전체를 무상으로 증여할 계획이다.
특수관계인이 아닌 제3자에 증여할 계획으로, 내년 상반기 중 법적 검토를 거쳐 증여방식 등을 결정한다.
태광그룹은 "무상증여 등 후속조치가 완료되면 이 전 회장이 대주주로 있는 티시스 등 계열사를 둘러싼 내부거래와 일감 몰아주기 등 논란이 모두 해소된다"며 "공정위의 자발적 개혁 요구를 적극적으로 실행에 옮기는 것"이라고 말했다.
티시스는 컴퓨터 프로그래밍과 시스템 통합 관리 등을 하는 업체로, 계열사에 IT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제기됐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도 지난 10월 국회 국정감사에서 태광그룹의 '일감 몰아주기'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공정거래법으로 규율할 수 있을지 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태광그룹은 지배구조 개혁에 관한 그간의 사회적 요구를 반영해 지난해부터 계열사 간 출자구조를 단순화하고 일감 몰아주기 가능성을 줄이기 위한 지배구조 개선작업을 해왔다고 밝혔다.
이 전 회장 측은 지난해 12월 세광패션 지분을 태광산업[003240]에 매각하고 지난 7월 55억원 상당의 와인 유통업체 메르벵 지분 전체를 태광관광개발에 무상 증여했다. 디자인 업체 에스티임도 티시스에 매각했다.
마지막 단계인 무상증여가 완료되면 그룹 전체 계열사는 26개에서 22개로 줄어들고, 이 전 회장 일가가 소유한 회사는 세광패션과 메르벵, 에스티임, 동림건설, 서한물산, 티시스, 한국도서보급 등 7개에서 한국도서보급 1개로 줄어든다고 그룹측은 설명했다.
태광그룹은 "이 전 회장의 무상증여가 결정되면 출자구조에 대한 개선작업이 완료되며 지배구조가 단순·투명화되는 효과가 기대된다"며 "앞으로 소액주주의 권리 보장, 윤리경영시스템의 강화 등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광 이호진 회장
blueke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티시스 컴퓨터시스템 통합 자문 및 구축 서비스업 대기업,외부감사법인,법인사업체 -
(주)세광패션 직물 도매업 대기업,법인사업체 2010.05.03 (10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