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신임 농협은행장 내일 결정…이대훈 유력

연합뉴스2017-12-25
신임 농협은행장 내일 결정…이대훈 유력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농협금융지주가 오는 26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차기 농협은행장을 비롯한 자회사 최고경영자(CEO)를 추천한다. 이날 뽑힌 후보들은 각 계열사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통해 확정된다.
25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행장에는 이대훈 전 농협상호금융 대표가 유력 후보로 꼽힌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2일 열린 공직자윤리위원회의 퇴직공직자 취업승인 및 취업제한 여부 확인 심사를 통과했다.
농협중앙회는 공직 유관기관이기 때문에 농협중앙회 임원이 다른 회사로 옮기려면 취업심사를 통과해야 한다.
농협금융은 당초 지난주 임추위에서 최종 행장 후보를 뽑을 예정이었지만 이 전 대표의 취업심사를 위해 임추위 일정을 취업심사 뒤로 미루기도 했다.
이 때문에 금융권에서는 이 전 대표가 차기 농협은행장으로 유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전 대표는 1960년 경기 포천 출생으로 1985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한 뒤 농협은행에서 프로젝트금융부장과 서울영업본부장을 거쳤다. 2016년부터 농협중앙회 상호금융 대표를 맡았다.
농협금융은 이번 임추위에서 농협은행장 외에 NH농협생명과 NH농협손해보험, NH농협캐피탈 등 자회사 CEO 후보도 추천할 예정이다.
금융권에서는 농협은행을 제외한 3개 계열사 중 1∼2곳은 새 CEO가 들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aecor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농업협동조합중앙회 신용조합 기타,협동조합,비영리법인 2000.07.01 (20년)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