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현금왕국' 일본…ATM관리·창구인건비로 매년 19조원 나간다

연합뉴스2017-12-25

'현금왕국' 일본…ATM관리·창구인건비로 매년 19조원 나간다
현금결제비율 65%…선진국 평균 32% 훌쩍 넘어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현금 선호 현상이 강한 일본에서 매년 2조엔(약 19조500억원)이 현금자동입출금기(ATM) 관리·유지비 및 현금 수송 및 은행 창구 등 현금취급에 필요한 비용으로 소요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5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현금경제비율은 전체 결제액의 65%에 달한다. 이는 선진국 평균인 32%의 배를 넘는 것이다.
현금 선호가 큰 만큼 각 은행과 편의점에서는 ATM도 경쟁적으로 설치해 왔다.
전국은행협회 집계 결과 은행이나 신용금고, 우체국 등에서 설치한 ATM은 2016년 9월 기준 13만7천여대다.
여기에 세븐은행, 이온은행 등이 편의점과 대형마트 등에 설치한 ATM도 5만5천대에 달한다. 이를 합치면 20만대에 육박한다.
ATM 한 대 가격이 300만엔 정도이나, 여기에 ATM 경비 및 감시 시스템에만 한 대당 매월 30만엔 가량 소요된다.
글로벌 경영 컨설팅 회사인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의 사사키 야스시(佐佐木靖) 일본 최고 책임자는 ATM 관리·유지비로 연간 7천600억엔, 여기에 현금 수송 및 현금 취급 인건비를 포함하면 연간 2조엔이 현금취급 비용으로 들어간다고 분석했다.
은행들은 ATM 통합 운영 등을 통해 비용 절감을 도모하고 있지만 은행마다 통장 규격이 달라 이마저 쉽지 않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지적했다.
엔화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