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중소기업 절반, 내년 경기 낙관… "매출·영업이익 늘 것"

연합뉴스2017-12-25

중소기업 절반, 내년 경기 낙관… "매출·영업이익 늘 것"
전경련 중기협력센터 조사…'경영환경 전망'은 부정적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국내 중소기업의 절반가량은 내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올해보다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는 등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중소기업협력센터(이하 협력센터)가 중소기업 1천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중소기업 경영환경 전망 및 정책과제 수요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 업체 총 485곳의 52.7%(255곳)는 내년 매출액이 올해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26.4%(128곳)는 올해와 비슷할 것으로 전망했고 20.9%(102곳)는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영업이익에 대해서는 44.7%(217곳)가 올해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고,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26.2%(127곳), 감소할 것이라는 답변은 29.1%(141곳)였다.
협력센터 관계자는 "세계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호황으로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년 만에 3%대로 복귀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경제 청신호에 대한 기대감이 중소기업 경영실적 전망에도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낙관적인 경영실적 전망에도 경영여건의 불확실성에 대한 중소기업계 우려는 큰 것으로 조사됐다.
내년 경영환경을 어떻게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43.3%(207곳)는 나빠질 것이라고 답했다.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39.5%(189곳)였고 좋아질 것이라는 답변은 17.1%(82곳)에 불과했다.
경영환경이 악화할 것으로 우려한 중소기업들은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한 인건비 상승과 우수 인재 확보의 어려움'(37.2%)을 최대 위협요인으로 지목했다.
내년 경영환경을 긍정적으로 전망한 기업들은 '국내경기 개선에 따른 내수회복'(39.0%), '세계 경제 호조로 인한 새로운 수출기회 마련'(31.7%) 등을 기대요인으로 꼽았다.

중소기업들의 내년도 핵심 경영과제(복수응답)는 '연구개발(R&D) 투자와 기술·제품경쟁력 향상'(26.0%)에 이어 '해외판로 및 수출 확대'(23.2%), '국내 신규판로 등 마케팅 강화'(20.4%), '원활한 자금조달 및 재무건전성 유지'(12.4%) 등 순으로 조사됐다.
경영환경 개선과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정부가 추진해야 할 최우선 정책과제(복수응답)로는 '기술인력 양성·채용인력 인건비 보조 등의 고용 지원'(20.4%), '복잡한 중소기업 지원체계를 통합하고 체계화해 정부지원제도의 효율성 제고'(19.8%), '수출·해외진출 지원시스템 보강'(16.7%) 등을 꼽았다.

bryo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