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민간 보험산업, 94년만에 총자산 1천조원 돌파

연합뉴스2017-12-25

민간 보험산업, 94년만에 총자산 1천조원 돌파
2010년 500조원 돌파 후 6년새 2배로…운용자산 수익률은 저조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국내 민간 보험업계의 총자산 규모가 지난해 1천조원을 넘어섰다.
25일 보험개발원이 최근 발간한 '2016년도 보험통계연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보험사의 총자산은 생명보험사 782조1천491억원, 손해보험사 252조27억원 등 1천34조1천517억원으로 집계됐다.
보험사의 총자산이 1천조원을 돌파한 것은 순수 국내 자본 보험사인 조선화재(현 메리츠화재)가 1922년 10월 설립된 지 94년 만의 일이다.
총자산은 1997년에 100조원을 돌파한 후 꾸준히 불어나기 시작했다. 6년 만인 2003년에 200조원으로 두 배로 증가했고, 2008년에는 400조원을 돌파하며 또 곱절이 됐다.
2010년에 500조원을 넘어서고 6년 후인 지난해에는 다시 두 배 증가해 1천조원을 웃돌게 됐다.
업권별로 보면 손보업계 증가율이 돋보였다. 2012년을 제외하고 최근 10년간 매해 총자산 증가율이 생보업계보다 높았다.
이에 따라 생보·손보업계의 총자산 비중이 2006년 83대 17에서 지난해 76대 24로 양 업계간 총자산 격차가 많이 줄었다.

생명보험[픽사베이 제공]

업계 내에서는 일부 대형사로의 편중 현상이 심했다.
생보업계에서는 삼성생명[032830]의 총자산이 241조9천41억원으로 업권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0.9%에 달했다.
한화생명[088350](105조3천313억원)과 교보생명(91조6천727억원)을 더한 '빅3'의 총자산은 전체 25개 생보사 총자산의 56.1%를 차지했다. 10년 전인 2006년 빅3의 비중이 72.3%였던 점에 견주면 쏠림 현상이 다소 개선됐다.
농협생명이 61조7천12억원으로 빅3를 멀리서 쫓아가고 ING생명(30조6천687억원), 미래에셋생명[085620](28조3천40억원), 신한생명(27조5천7억원), 동양생명[082640](26조6천663억원)이 중위권을 형성했다.
손보업계에서는 삼성화재[000810](67조8천979억원), 현대해상[001450](36조6천522억원), 동부화재(34조2천86억원), KB손해보험(29조3천522억원) 등 빅4가 주류다.
이 빅4의 총자산 비중은 2006년 67.6%에서 지난해 66.7%로 큰 변동 없이 3분의 2가량을 유지하고 있다.



보험업계의 몸집은 커졌으나 저금리 장기화로 수익성은 꾸준히 낮아지고 있었다.
생보업계의 지난해 운용자산 수익률은 3.8%로 역대 최저 수준이었다. 1990년대만 해도 10%대였으나 2000년 8.9%로 한 자릿수대로 떨어지고서 꾸준히 하락 추세를 보였다.
손해보험업계의 운용자산 수익률은 4.0%로 전년 대비로 0.1%포인트(p) 내렸지만 2013∼2014년 3.9%보다 개선됐다.
업계 관계자는 "보험업계가 성숙기에 들어간 만큼 사회안전망으로서 역할에 더욱 충실히 해야 할 것"이라며 "최근 금리 상승으로 운용자산 수익률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