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신동빈 회장 日 장인상에 롯데 수뇌부 총출동

연합뉴스2017-12-24

신동빈 회장 日 장인상에 롯데 수뇌부 총출동
26일 도쿄서 장례식 참석…신 회장은 내년 초 귀국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그룹 총수인 신동빈 회장의 장인상 조문과 장례식 참석을 위해 롯데 수뇌부가 일본 도쿄(東京)에 집결한다.
24일 롯데에 따르면 황각규 롯데지주 공동대표와 이원준 유통 사업부문(BU)장, 송용덕 호텔&서비스 BU장, 이재혁 식품 BU장, 허수영 화학 BU장 등 롯데 수뇌부는 신 회장 장인상 조문을 위해 25일 일본으로 출국한다.
앞서 신 회장은 지난 22일 열린 경영비리 관련 1심 선고공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직후 장인상 참석 등을 위해 일본으로 떠났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 회장은 선고공판 하루 전날인 21일 장인인 오고 요시마사(淡河義正) 전 다이세이(大成) 건설 회장이 도쿄에서 93세를 일기로 타계했다는 비보를 접했다.
신 회장의 부인인 오고 마나미(淡河眞奈美) 씨가 요시마사 전 회장의 장녀다.
마나미 씨 등 일가족은 요시마사 전 회장의 임종을 지켜봤으나 자신의 운명을 가를 1심 선고공판을 하루 앞둔 신 회장은 일본으로 건너갈 형편이 되지 않아 장인 임종을 곁에서 지키지 못했다.
22일 출국한 신 회장은 맏사위 자격으로 장인의 빈소를 지키며 문상객들을 영접한 뒤 26일 오전 거행되는 발인 행사까지 참석할 예정이다.
황 공동대표를 비롯한 롯데 부회장·사장단도 신 회장 장인 장례식에 참석한 뒤 귀국할 예정이다.
롯데 관계자는 "신 회장이 비록 재판 일정 때문에 장인 임종을 곁에서 지키지는 못했지만 다행히 집행유예를 선고받아 맏사위로서 해야 할 도리를 다할 수 있게 됐다"며 "황 공동대표와 4명의 BU장도 장례식에 참석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장인 장례식이 끝난 뒤에도 곧바로 귀국하지 않고 연말연시를 일본에서 가족과 함께 보내며 그동안 빠듯한 재판 일정과 스포츠 외교 등으로 지친 심신을 추스른 뒤 내년 초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 회장은 일본에 머무는 동안 빈소를 찾을 것으로 보이는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사장 등 일본롯데홀딩스 관계자들과도 만나 1심 재판 결과를 설명하고 각종 경영 현안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passio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