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자영업·中企 40% "최저임금 부담에 알바 대신 무인기계"

연합뉴스2017-12-23

자영업·中企 40% "최저임금 부담에 알바 대신 무인기계"
알바천국 설문조사…10%는 "차라리 가족경영"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자영업자와 중소기업 경영자 10명 가운데 4명은 내년 최저임금 인상 부담 등을 이유로 아르바이트생 고용 대신 무인기계를 이미 사용하고 있거나 사용할 생각이 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10명 가운데 1명꼴로 아르바이트생 없이 가족을 동원하거나 혼자 업체를 꾸려나가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23일 구인구직·아르바이트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에 따르면 최근 전국의 자영업 및 중기 고용주 13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43.4%가 내년에 아르바이트생 고용을 줄이겠다고 답했다.
아르바이트생 숫자를 어느 정도(10~20%) 줄이겠다는 응답이 22.5%였고, 대폭(50%) 줄이겠다는 고용주도 10.1%에 달했다. 또 10.8%는 가족경영이나 '1인 운영'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현 상태를 유지하겠다는 응답은 전체의 49.3%였고, 나머지 7.2%는 '무응답·모름' 등이었다.
또 지난 7월 발표된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결정' 이후에 아르바이트생 고용이나 고용시간을 이미 줄였다는 응답자가 40.6%였고, 올해 말까지 줄일 것이라는 응답 비율은 24.6%였다.
지금까지 줄이지 않았고, 앞으로도 줄일 계획이 없다는 고용주는 전체의 34.8%에 그쳤다.
특히 아르바이트생 대신 이미 무인기계를 사용 중(10.9%)이거나 사용 의향이 있다(30.4%)는 응답도 41.3%에 달했다.
이밖에 내년 최저임금 인상 발표 이후 정부가 내놓은 각종 고용주 지원 대책과 관련해서는 '불만족스럽다'(65.3%)는 응답 비율이 '만족스럽다'(34.7%)를 훨씬 웃돌았다.
human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