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수공 노조 성과연봉제 성과급 35억 반납해 상생기금 조성한다

연합뉴스2017-12-22

수공 노조 성과연봉제 성과급 35억 반납해 상생기금 조성한다
"비정규직 처우개선·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활용"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한국수자원공사 노사가 성과연봉제를 도입하면서 지급한 성과급 35억원을 비정규직 처우개선과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데 사용한다.

수자원공사 노사는 22일 대전 본사에서 비정규직 문제 해결 등 사회적 과제 해결을 위한 '노사공동 공공상생 연대기금 출연식'을 했다.
노사 양측은 성과연봉제를 폐지하며 직원들이 반납한 성과급 34억9천327만840원을 기금에 출연한다.
공공상생 연대기금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처우개선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공공성 확대를 위해 공공기관 노사가 자발적으로 출연하는 기금이다.
양측은 성과연봉제 성과급을 반납해 상생연대기금에를 출연했다는 점에서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했다.
이영우 노조 위원장은 "이번 기금 조성으로 사내에 비정규직과 정규직이 함께하는 문화가 깊이 뿌리내려 꽃을 피울 수 있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학수 사장은 "노사가 3개월에 걸쳐 10차례 이상 만나 협의해 상생기금을 만들었다"며 "앞으로도 비정규직·일자리 문제 해결 등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수자원공사는 지난 15일 기간제 근로자 233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 절차를 모두 마쳤다.
young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