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선거 앞두고 부산상의 회원가입 신청 봇물…회비대납 의혹

연합뉴스2017-12-22

선거 앞두고 부산상의 회원가입 신청 봇물…회비대납 의혹
부산상의 "회원가입 자격 신중하게 검토"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선거를 앞두고 임의회원 가입신청서가 무더기로 접수돼 회비대납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22일 부산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신규 회원가입 마감을 앞두고 최근 임의회원 가입신청서가 잇따라 접수되고 있다.
부산상공회의소 차기 회장 후보김성태·장인화·허용도 회장[왼쪽부터]
우편이나 팩스는 물론 개인이 여러 장의 신청서를 모아 상의에 내고 있다. 지금까지 접수된 임의회원 신청서는 수백 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의회원은 연간 50만 원의 회비를 내면 가입할 수 있다.
선거가 있는 해에는 평소보다 2억∼3억 원의 회비가 더 걷히는 것을 고려하면 이번 무더기 회원신청 역시 내년 3월 치러지는 상의회장 선거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해당 기업이 자발적으로 회비를 내는 것이 아니라 상의회장 후보들이 대납하는 것이다.
상의회장 선거는 간접선거 방식이라서 회원 투표를 통해 더 많은 상의 의원을 확보하는 쪽이 이기게 된다.
상의 회비를 대납하는 편법은 과거 상의회장 선출 때마다 있었고, 이는 상공계와 지역 사회의 민심을 왜곡하는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런 이유로 조성제 부산상의 회장은 최근 뭉텅이로 가지고 오는 회원가입 신청서를 받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또 회비대납 의혹이 있는 신청서는 가입 승인을 하지 않기로 했다.
하지만 여러 경로로 회원가입 신청서를 내고 있어 이를 적발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실제 한 후보는 최근 "이미 많은 임의회원을 확보했기 때문에 다른 후보가 임의회원을 모으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부산상의 관계자는 "정관에 따라 가입 대상 업종과 기업의 규모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하면 임의회원이라 하더라도 회원가입을 거부할 수 없다"면서도 "신청된 서류를 신중하게 검토해 하자가 있으면 거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부산상의가 민심 왜곡을 불러일으키는 회비 대납행위를 근절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pc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