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하나은행 직원, 지점 자금 13억 횡령하려다 적발돼

연합뉴스2017-12-22

하나은행 직원, 지점 자금 13억 횡령하려다 적발돼
회삿돈 횡령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하나은행 직원이 십여억 원을 횡령하려다 자체 감사에 적발됐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천안의 모 지점 직원을 13억원 가량을 횡령한 혐의로 조사 중"이라며 "오늘 오후 조사가 끝나면 경찰에 넘길 예정"이라고 22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자체 조사 중 자금이 부족한 것을 발견, 휴가 중이던 해당 직원을 지점으로 불러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pseudoj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