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KB증권 "배당락 하락폭, 배당수익률보다 작을 듯"

연합뉴스2017-12-22

KB증권 "배당락 하락폭, 배당수익률보다 작을 듯"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KB증권은 22일 올해 배당락 효과에 따른 지수 하락폭이 배당 수익률보다 크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공원배 연구원은 "역사적으로 배당락 효과에 따른 배당락일 지수 하락은 미미한 수준이었다"며 "2006년 이후 11년간 배당락일의 코스피 등락률 평균은 -0.28%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이 기간에 배당락 당일 시초가가 전일 종가 대비 1% 이상 하락한 경우는 한 번도 없었다"며 "배당락일 지수가 하락하거나 보합세인 경우가 많기는 했으나 해당연도 배당수익률에 비하면 배당락 효과는 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올해는 코스피200 기업들이 분기 배당을 해온 덕에 12월에 배당이 집중되는 경향이 줄었다. 이를 고려하면 지수 관점에서 배당락 효과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공 연구원은 올해 코스피200 지수 기준 적정 이론 배당락은 약 1.2% 안팎이 될 것으로 추정하나 그만큼 시초가가 하락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봤다.
하지만 배당수익률이 높은 고배당 종목들은 전체 지수에 대한 배당락 효과와는 다른 흐름을 보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 연구원은 "고배당 종목의 경우 배당 기준일인 배당락 전날까지 배당을 노린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코스피보다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다가 배당락일 이후에는 지수보다 더 크게 떨어지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실적과 배당 성장성을 겸비한 우량 고배당주는 장기적으로는 주가가 회복하는 양상을 보인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단기 시세차익이 목적이라면 배당락 이전까지 투자하는 것이 더 유리하나 우량 배당주의 경우 배당락 효과가 크더라도 장기투자 전략이 유효하다"고 덧붙였다.
배당락 효과란 기업이 주주에게 배당을 하고 나면 보유 현금이 그만큼 줄어들어 기업가치인 주가가 배당 수준을 반영해 하락하는 것을 뜻한다.
배당을 노리고 들어왔던 투자자들이 배당 권리가 소멸하는 배당락일 이후 해당 종목을 팔아치워 주가가 더 떨어지는 경향을 보이기도 한다.
12월 결산법인의 올해 배당락일은 27일이다. 투자자가 26일까지 주식을 매수하면 12월 결산 상장법인의 배당을 수령할 수 있다.
inishmor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