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연 매출 1천억원 벤처기업 절반은 1차 벤처붐 시대 출신"

연합뉴스2017-12-22
"연 매출 1천억원 벤처기업 절반은 1차 벤처붐 시대 출신"
중기연구원, 1998∼2001년 벤처확인기업 1만4천여곳 분석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연 매출 규모가 1천억원 이상인 벤처기업 513곳(2016년 기준) 가운데 절반가량이 1차 벤처붐 시대(1998∼2001년) 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연구원은 22일 발표한 '1차 벤처붐시대, 벤처기업의 성과 및 정책적 시사점' 자료에서 1차 벤처붐 시대를 1998년부터 2001년까지로 정의하고 이 시기에 벤처 확인을 받은 기업 1만4천5곳을 대상으로 성과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1차 벤처붐 시대 벤처기업의 10년 생존율은 46.8%로 일반 창업기업(17.9%)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벤처기업의 매출액 증가 폭도 일반기업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차 벤처붐시대 벤처기업의 2001년 기업당 평균 매출액은 114억원이었다가 2015년 398억원으로 약 3.5배 성장했다. 같은 기간 일반기업의 평균 매출액은 80억원에서 165억원으로 2.1배 증가해 벤처기업보다 낮은 성장세를 보였다.
1차 벤처붐시대 벤처기업 가운데 연 매출 100억원 이상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1년 29.8%에서 2015년 56.7%로 증가했다.
연 매출 1천억원 이상 벤처기업 513곳(2016년 기준) 중 49.3%는 1차 벤처붐 시대 벤처기업인 것으로 분석됐다.
1차 벤처붐시대 벤처기업의 근로자 수는 2006년에서 2015년 사이 6만8천여명이 늘어 기업당 13.1명의 일자리가 창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1차 벤처붐시대 벤처기업 중 18.4%인 517개사가 2015년 기준 상장했다.
국내 상장사 가운데 이들이 차지하는 비중은 2001년 14.6%에서 2015년 26.9%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시가총액에서의 비중은 3.2%에서 8.3%로 늘었다.
중소기업연구원은 "1차 벤처붐시대 벤처기업은 높은 생존율로 우리 경제의 허리 층 강화에 크게 기여했으며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높아져 우리 경제의 질적 성장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이미순 연구위원은 1차 벤처붐시대의 성공 요인으로 ▲ 과감히 첨단·신산업에 도전한 점 ▲ 국제통화기금(IMF) 경제위기와 구조조정 여파로 고급인력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었던 점 ▲ 엔젤·벤처투자 활성화와 진입장벽이 낮았던 상장요건 등으로 기업에 자금이 적절히 제공된 점 등을 꼽았다.

중소기업연구원 '1차 벤처붐 시대' 분석 보고서 [중소기업연구원 제공]

gatsb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재)중소기업연구원 경제 및 경영학 연구개발업 기타,재단법인,비영리단체/협회,비영리법인 2004.07.01 (16년)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