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외국인 사들인 종목, 코스피선 날고 코스닥선 기었다

연합뉴스2017-12-22

외국인 사들인 종목, 코스피선 날고 코스닥선 기었다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올해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이 집중적으로 사들인 종목들의 희비가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20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 보유비중이 가장 많이 증가한 종목 10개의 평균 수익률은 66.46%에 달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전체 수익률이 22.66%인 점을 고려하면 10개 종목의 수익률은 시장수익률의 3배에 육박한다.
외국인 보유비중 증가 상위 10개 종목 중 연초 이후 주가가 하락한 기업은 단 한 개도 없었다.
외국인 보유비중이 11.86%포인트 증가한 F&F[007700]의 주가가 153.82% 올라 올해 성적이 가장 좋았다.
그다음으로는 디와이파워[210540](110.32%), LG전자[066570](99.61%), 롯데하이마트[071840](66.91%) 등의 순이었다.
이 밖에 더존비즈온[012510](55.19%), LF[093050](40.07%), 이노션[214320](34.433%) 등도 30% 넘게 올랐다.

◇ 올해 외국인 보유비중 증가 상위 10개 코스피 기업(2017.1.2∼12.20)

반면에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 보유비중 증가 기업들의 주가 수익률이 변변치 않은 것으로 파악돼 대조를 이뤘다.
외국인 보유비중이 27.04% 늘어난 휴젤[145020]이 올해 57.02%의 수익률로 가장 많이 올랐고 누리텔레콤[040160](8.70%), 이노인스트루먼트[215790](3.27%)까지 비중증가 상위 10개 중 3개 기업만 주가가 상승했다.
나머지 7개 종목 중에선 에임하이[043580](-51.29%), 오가닉티코스메틱[900300](-35.27%), 로스웰[900260](-32.09%), GRT[900290](-31.13%) 등의 순으로 올해 성적이 나빴다.
한편 연초 이후 지난 20일까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 유입된 외국인 자금은 각각 6조6천886억원, 2조7천587억원으로 집게됐다.
박춘영 대신증권 연구원은 "기초여건이 뒷받침되는 기업은 외국인 보유비중이 늘며 선전했다"면서 "코스닥에서는 외국인 보유비중 증가 상위 기업에 흐름이 좋았던 정보기술(IT)·제약바이오가 많이 포함되지 않아 성과가 부진했다"고 말했다.

◇ 올해 외국인 보유비중 증가 상위 10개 코스닥 기업(2017.1.2∼12.20)
hyunmin623@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