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금감원, 은행권 채용비리 고강도 검사…사실상 '압수수색'도

연합뉴스2017-12-22
금감원, 은행권 채용비리 고강도 검사…사실상 '압수수색'도
임원 자녀 채용 여럿 드러나…"의심되는 사례 수사 의뢰"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금융감독원이 은행권을 상대로 한 '채용비리 검사'를 고강도로 진행했다.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검사역 30여 명을 투입, 11개 은행을 상대로 지난 19일 현장 검사를 시작했다.
검사 대상은 국민·신한·하나·농협·수협·부산·경남·대구·광주·전북은행이다. 1차 검사는 이날 마무리된다.
금감원은 이번 검사에서 사실상 압수수색에 준하는 방식으로 관련 자료를 입수·분석했다. 채용담당 임원, 부서장, 실무자로부터 동의서를 받고 이들의 컴퓨터 등을 현장에서 뒤졌다.
통상적으로 피검 기관에 사무실을 두고 필요한 자료를 가져오도록 요구하던 방식과는 다르다.
금감원 관계자는 "통상적인 검사 방식으로는 몰래 저질러진 채용비리를 캐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은행들은 자체 점검한 결과 채용비리 정황을 전혀 발견하지 못했다고 금감원에 보고했다. 공식적인 서류나 채용 담당자의 진술에만 의존한 결과다.
금감원은 이번 검사에서 전·현직 경영진의 자녀가 채용된 정황을 여러건 발견했으며, 이들 중 의심되는 사례를 추려 검찰에 수사 의뢰할 방침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경영진 자녀라는 이유로 능력이 없는데도 '꽃길'만 걸은 경우가 적지 않다"며 "금감원에 관련 제보들도 들어간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zhe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관련 기업정보

관련 기업정보
기업명 업종 기업형태 설립일(업력) 상세보기
(주)이들 광고 대행업 중소기업,법인사업체 2018.05.09 (2년)

진행 중 채용정보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