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연체는 안 하는게 최고…연체 상환은 오래된 것부터"

연합뉴스2017-12-22

"연체는 안 하는게 최고…연체 상환은 오래된 것부터"
금감원·CB사들 '신용관리 10대 요령' 소개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A 씨는 중고차를 사려고 캐피탈회사에서 대출을 받았다가 신용등급이 5등급에서 6등급으로 하락했다.
A 씨는 이후 연체 없이 꾸준히 신용거래를 했다. 그러자 1년 만에 신용등급은 4등급으로 올랐다.
금융감독원과 신용조회(CB·Credit Bureau)사인 나이스평가정보·코리아크레딧뷰로는 22일 이 같은 사례를 모아 '신용관리 10대 요령'을 소개했다.
자신의 신용등급과 부채 상황을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신용정보원의 크레딧포유(www.credit4u.or.kr) 등을 이용하면 된다.
신용등급 관리의 핵심은 연체하지 않는 것이다. 대출금 연체는 신용등급에 치명적이다.
일단 연체가 발생했다면, 연체금을 갚는 것부터 신용등급 회복이 시작된다. 여러 연체가 있는 경우 오래된 것부터 먼저 갚는 게 신용등급을 올리는 데 낫다.
주거래은행을 정하고 출금계좌에서 정기적으로 발생하는 공과금(통신요금, 아파트관리비 등)을 연동해 사소한 요금도 연체하지 않도록 한다.
금감원은 "비록 현재 등급이 낮아도 분명하고 뚜렷한 목표를 세워 한 등급씩 올리려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신용카드 사용실적은 신용 평가에 긍정적 요소다. 꼭 사용해야 하는 금액(대중교통요금, 통신비 등)은 신용카드로 결제한다. 다만 연체를 조심해야 한다.
이용대금 중 일부만 결제하고 나머지는 다음 달로 넘기는 리볼빙은 습관적으로 사용하면 연체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장기적인 대출 상환 계획을 세우고, 자신의 상환 능력을 벗어나 돈을 빌리거나 신용카드를 사용하지 않도록 주의한다.
주소·휴대전화번호가 바뀌거나 오랜 기간 해외에 머무르는 경우 통신사와 금융회사에 자신의 정보를 변경, 요금 청구 등이 누락되지 않도록 한다.
불가피하게 연체가 생겼는데 당장 갚는 게 불가능하다면 신용회복위원회 등의 도움을 받는 게 바람직하다.
zhen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