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KAI 대규모 조직 개편…본부·실 절반으로 축소

연합뉴스2017-12-21

KAI 대규모 조직 개편…본부·실 절반으로 축소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방산비리 수사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대대적인 조직 개편에 나선다.
21일 KAI와 업계에 따르면 신임 김조원 사장은 내년 1월1일자로 기존 11개 본부를 5개로 축소하고 61개 실을 33개로 줄이는 조직 개편을 조만간 단행한다.
본부와 실의 규모가 기존 대비 절반가량으로 축소되는 것이다.
아울러 30여명의 임원 가운데 경영진 비리와 회계부정 등에 연루된 임원 등 10여 명을 내보내기로 했다. 대신 부장급 간부 7~8명을 신규 임원으로 승진시킬 예정이다.
새 조직은 국내와 해외영업본부, 한국형 전투기 개발 사업(KFX), 항공 정비(MRO) 등 신사업에 집중하게 된다.
KAI는 최근 정부로부터 MRO 사업자로 선정됐으며 한국형 헬기인 수리온의 납품 재개, 미국 공군의 고등훈련기 교체사업(APT) 수주 등도 추진하고 있다.
김조원 사장은 지난 10월 경영시스템 점검과 개선을 위해 '경영혁신위원회'를 발족시키면서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무에서 유를 만든다는 마음으로 경영시스템 전반을 개선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