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요서비스

기업 뉴스

홍종학 "내년에 대기업 기술탈취 근절 '가시적 성과' 낼 것"

연합뉴스2017-12-21

홍종학 "내년에 대기업 기술탈취 근절 '가시적 성과' 낼 것"
"벤처캐피털 시장 살릴 것…모태펀드 운용방식 변화 고민"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1일 제1호 정책으로 밝힌 대기업의 중소기업 기술탈취 문제와 관련 "내년 가시적인 성과를 내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홍 장관은 취임 한 달을 맞아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기자단 오찬간담회를 갖고 "문재인 정부는 (기술탈취 문제를 근절하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며 "내년 연말쯤 되면 그런 의지가 대기업이나 중소기업에 전해져서 기술탈취가 더는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기업 기술탈취 근절 대책안을 마련하기 위해 "중기부와 공정거래위원회, 특허청, 경찰청 등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팀을 복원해 운영 중"이라며 "울타리를 크게 치려고 (대책 발표에) 시간이 좀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기술거래 시장을 살리고 대기업이 기술력 좋은 중소기업들을 인수·합병(M&A)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서울=연합뉴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그는 대·중소기업 간 불공정한 시장 환경을 의미하는 '기울어진 운동장' 문제와 관련, "대기업들이 소득주도 성장이나 일자리성장에 이해를 거의 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기업들의 인식 변화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중소기업들이 제 몫을 못 찾는 부분을 중기부가 대신 단호하게 나서주고 그들의 이익을 위해 모든 것을 다해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홍 장관은 벤처기업 혁신 방안과 관련, "지원 방식을 정부 주도에서 민간 주도로 과감히 바꾸고 특히 벤처캐피탈 시장을 살려야 한다"며 "모태펀드 운용방식을 전반적으로 바꾸는 등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태펀드는 개별기업에 직접투자하는 대신 창업투자회사 등 벤처캐피탈이 운영하는 투자조합에 출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펀드다.
홍 장관은 중기부와 산하기관 인사에 관련, "대상자 전원의 검증 절차를 한 번 더 거치기 때문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며 "창업벤처혁신실장으로는 민간 부문에서 경력이 많은 사람으로 연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장관은 딸과 부인의 채무관계 해소를 위해 딸에게 현금을 증여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진행 중"이라며 "세금을 내야 해서 완전히 끝나진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홍 장관은 딸의 증여세 납부를 위해 부인과 딸이 채무관계를 맺은 것과 관련해 "딸에게 현금 2억5천만원을 증여해 모녀간 채무관계를 해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gatsb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인공지능 취업플랫폼 사람인
2018하반기 합격자소서
방문자수 1위 사람인